White Blind / youngveenew

White Blind / youngveenew Album Cover
  • Title: White Blind
  • Also Known As: 어둡지 않아도 보이지 않을 때가 있지 , Eodupji Anhado Boiji Anheul Ttaega Issji
  • Performer: youngveenew
  • Composer: 김영빈
  • Arranger: 김영빈
  • Lyricist: 김영빈

"White Blind" Lyrics

eodupji anhado boiji anheul ttaega issji
eoduun bameul hechigo saebyeogeul kkeulgo naon angaecheoreom
boiji anhado nae maeumeun peongpeong ureossji
nuneseo heureugi jeone imi sogeseo saeeo

ohiryeo balkaseo boiji anheul ttaega issji nuni meoreoseo
nae bangeun eodume iksukhae jageun bulbiccirado hwanhi bichwooni
ijeya boine

saranghandago malhaejudeon ne nun ne pyojeong
an boideon ge ijeya boine
jeo bit soge keojyeooneun ne moseubi
ijeneun malhane
saranghandago deo malhaejullae
an boideon ge ijeya boil ttae
nae eodumi nareul kkeulgo deureogane

maeumi manhaseo hanado moreul ttaega issji sogi jobaseo
ne maeumeun huimange iksukhae jageun bulbiccirado hwanhi bichwoogil
sarangeuroman

ijeya boine
saranghandago malhaejudeon ne nun ne pyojeong
an boideon ge ijeya boine
jeo bit soge keojyeooneun ne moseubi
ijeneun malhane
saranghandago deo malhaejullae
an boideon ge ijeya boil ttae
nae eodumi nareul kkeulgo deureogane
어둡지 않아도 보이지 않을 때가 있지
어두운 밤을 헤치고 새벽을 끌고 나온 안개처럼
보이지 않아도 내 마음은 펑펑 울었지
눈에서 흐르기 전에 이미 속에서 새어

오히려 밝아서 보이지 않을 때가 있지 눈이 멀어서
내 방은 어둠에 익숙해 작은 불빛이라도 환히 비춰오니
이제야 보이네

사랑한다고 말해주던 네 눈 네 표정
안 보이던 게 이제야 보이네
저 빛 속에 커져오는 네 모습이
이제는 말하네
사랑한다고 더 말해줄래
안 보이던 게 이제야 보일 때
내 어둠이 나를 끌고 들어가네

마음이 많아서 하나도 모를 때가 있지 속이 좁아서
네 마음은 희망에 익숙해 작은 불빛이라도 환히 비춰오길
사랑으로만

이제야 보이네
사랑한다고 말해주던 네 눈 네 표정
안 보이던 게 이제야 보이네
저 빛 속에 커져오는 네 모습이
이제는 말하네
사랑한다고 더 말해줄래
안 보이던 게 이제야 보일 때
내 어둠이 나를 끌고 들어가네
Romaji
eodupji anhado boiji anheul ttaega issji
eoduun bameul hechigo saebyeogeul kkeulgo naon angaecheoreom
boiji anhado nae maeumeun peongpeong ureossji
nuneseo heureugi jeone imi sogeseo saeeo

ohiryeo balkaseo boiji anheul ttaega issji nuni meoreoseo
nae bangeun eodume iksukhae jageun bulbiccirado hwanhi bichwooni
ijeya boine

saranghandago malhaejudeon ne nun ne pyojeong
an boideon ge ijeya boine
jeo bit soge keojyeooneun ne moseubi
ijeneun malhane
saranghandago deo malhaejullae
an boideon ge ijeya boil ttae
nae eodumi nareul kkeulgo deureogane

maeumi manhaseo hanado moreul ttaega issji sogi jobaseo
ne maeumeun huimange iksukhae jageun bulbiccirado hwanhi bichwoogil
sarangeuroman

ijeya boine
saranghandago malhaejudeon ne nun ne pyojeong
an boideon ge ijeya boine
jeo bit soge keojyeooneun ne moseubi
ijeneun malhane
saranghandago deo malhaejullae
an boideon ge ijeya boil ttae
nae eodumi nareul kkeulgo deureogane
Original
어둡지 않아도 보이지 않을 때가 있지
어두운 밤을 헤치고 새벽을 끌고 나온 안개처럼
보이지 않아도 내 마음은 펑펑 울었지
눈에서 흐르기 전에 이미 속에서 새어

오히려 밝아서 보이지 않을 때가 있지 눈이 멀어서
내 방은 어둠에 익숙해 작은 불빛이라도 환히 비춰오니
이제야 보이네

사랑한다고 말해주던 네 눈 네 표정
안 보이던 게 이제야 보이네
저 빛 속에 커져오는 네 모습이
이제는 말하네
사랑한다고 더 말해줄래
안 보이던 게 이제야 보일 때
내 어둠이 나를 끌고 들어가네

마음이 많아서 하나도 모를 때가 있지 속이 좁아서
네 마음은 희망에 익숙해 작은 불빛이라도 환히 비춰오길
사랑으로만

이제야 보이네
사랑한다고 말해주던 네 눈 네 표정
안 보이던 게 이제야 보이네
저 빛 속에 커져오는 네 모습이
이제는 말하네
사랑한다고 더 말해줄래
안 보이던 게 이제야 보일 때
내 어둠이 나를 끌고 들어가네

Comments (0)

White Blind / youngveenew Video

From The Same Art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