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 Undecided / Shin In Ryu
Shin In Ryu

Undecided / Shin In Ryu

  • Title: Undecided
  • Also Known As: 작가미정 , Jakgamijeong , 멜로가 체질 OST Part.2 , Be Melodramatic OST Part.2
  • Performer: Shin In Ryu
  • Composer: 신온유
  • Arranger: 문정환, 신온유, 이예찬, 이지훈, 하형언
  • Lyricist: 신온유

"Undecided" Lyrics

cheoncheonhi oganeun daehwa soge
namneun daneoneun myeot gae ilkkayo
guseokjin jaril anja keopireul masyeo
geudaeui ilbu sikji anhdorok

deo isang nae yaegiga anieossdeon
hwanggeuphi sseuneun gyeolmal kkeuteseo
ppae meogeun gujeori tto saenggagi namyeon
geu dajeongeul eojji jinachilkkayo

damdamhaessdeon jeo haneul kkeuteuro naege
waenji biga naeril geot gatjyo
geudae nogonhi pullin mome matgyeo
inae seulpeujin anhgessguna

giurin saebyeogui moseup soge
seodureun daneo myeot gae ilkkayo
geugose jonjaehaessdeon sarangui mallo
geudaeui deungjang haechiji anhdorok

deo isang nae yaegiga anieossdeon
moduga issneun daehwa sogeseo
myeongbaekhan gyeolmari tto naeryeojindamyeon
geu iyuga eojji jungyohalkkayo

damdamhaessdeon jeo haneul kkeuteuro naege
waenji biga naeril geot gatjyo
geudae nogonhi pullin mome matgyeo
inae seulpeujin anhgessguna
천천히 오가는 대화 속에
남는 단어는 몇 개 일까요
구석진 자릴 앉아 커피를 마셔
그대의 일부 식지 않도록

더 이상 내 얘기가 아니었던
황급히 쓰는 결말 끝에서
빼 먹은 구절이 또 생각이 나면
그 다정을 어찌 지나칠까요

담담했던 저 하늘 끝으로 내게
왠지 비가 내릴 것 같죠
그대 노곤히 풀린 몸에 맡겨
이내 슬프진 않겠구나

기울인 새벽의 모습 속에
서두른 단어 몇 개 일까요
그곳에 존재했던 사랑의 말로
그대의 등장 해치지 않도록

더 이상 내 얘기가 아니었던
모두가 있는 대화 속에서
명백한 결말이 또 내려진다면
그 이유가 어찌 중요할까요

담담했던 저 하늘 끝으로 내게
왠지 비가 내릴 것 같죠
그대 노곤히 풀린 몸에 맡겨
이내 슬프진 않겠구나
Romaji
cheoncheonhi oganeun daehwa soge
namneun daneoneun myeot gae ilkkayo
guseokjin jaril anja keopireul masyeo
geudaeui ilbu sikji anhdorok

deo isang nae yaegiga anieossdeon
hwanggeuphi sseuneun gyeolmal kkeuteseo
ppae meogeun gujeori tto saenggagi namyeon
geu dajeongeul eojji jinachilkkayo

damdamhaessdeon jeo haneul kkeuteuro naege
waenji biga naeril geot gatjyo
geudae nogonhi pullin mome matgyeo
inae seulpeujin anhgessguna

giurin saebyeogui moseup soge
seodureun daneo myeot gae ilkkayo
geugose jonjaehaessdeon sarangui mallo
geudaeui deungjang haechiji anhdorok

deo isang nae yaegiga anieossdeon
moduga issneun daehwa sogeseo
myeongbaekhan gyeolmari tto naeryeojindamyeon
geu iyuga eojji jungyohalkkayo

damdamhaessdeon jeo haneul kkeuteuro naege
waenji biga naeril geot gatjyo
geudae nogonhi pullin mome matgyeo
inae seulpeujin anhgessguna
Original
천천히 오가는 대화 속에
남는 단어는 몇 개 일까요
구석진 자릴 앉아 커피를 마셔
그대의 일부 식지 않도록

더 이상 내 얘기가 아니었던
황급히 쓰는 결말 끝에서
빼 먹은 구절이 또 생각이 나면
그 다정을 어찌 지나칠까요

담담했던 저 하늘 끝으로 내게
왠지 비가 내릴 것 같죠
그대 노곤히 풀린 몸에 맡겨
이내 슬프진 않겠구나

기울인 새벽의 모습 속에
서두른 단어 몇 개 일까요
그곳에 존재했던 사랑의 말로
그대의 등장 해치지 않도록

더 이상 내 얘기가 아니었던
모두가 있는 대화 속에서
명백한 결말이 또 내려진다면
그 이유가 어찌 중요할까요

담담했던 저 하늘 끝으로 내게
왠지 비가 내릴 것 같죠
그대 노곤히 풀린 몸에 맡겨
이내 슬프진 않겠구나

Comments (0)

Leave a Reply

From The Same Se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