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 Stranger / Ohyoung
Ohyoung

Stranger / Ohyoung

  • Title: Stranger
  • Also Known As: 이방인 , Ibangin
  • Composer: 오영
  • Arranger: 오영
  • Lyricist: 오영

"Stranger" is the 1st track from the "Stranger" single released by Ohyoung. It was released on October 05, 2020.

"Stranger" Lyrics

아마 여기에 서 있는 건 실수였는지 몰라 차가운 계절의 바람이 나를 지나쳐버린걸요 이젠 돌아서서 옷을 여미는 것도 그닥 의미가 없는 일야 아직 내게 기회가 남아있다면 부르튼 손 꼭 잡고 우리 도망칠래 아무 말 못 하는 내 입은 돌이라도 된 걸까 다신 들어보지 못했네 아마 여기에 서 있단 건 이미 늦은지 몰라 성급한 계절의 바람이 나를 지나쳐버릴걸요 이젠 마주 서서 돌을 던지는 것도 그닥 의미는 없는 일야 아직 내게 기회가 남아있다면 부르튼 손 꼭 잡고 우리 도망칠래 아무 말 못 하는 네 입을 찢어야만 했을까 다신 물어보지 못했네
ama yeogie seo issneun geon silsuyeossneunji molla chagaun gyejeorui barami nareul jinachyeobeoringeoryo ijen doraseoseo oseul yeomineun geosdo geudak uimiga eopsneun irya ajik naege gihoega namaissdamyeon bureuteun son kkok japgo uri domangchillae amu mal mot haneun nae ibeun dorirado doen geolkka dasin deureoboji moshaessne ama yeogie seo issdan geon imi neujeunji molla seonggeuphan gyejeorui barami nareul jinachyeobeorilgeoryo ijen maju seoseo doreul deonjineun geosdo geudak uimineun eopsneun irya ajik naege gihoega namaissdamyeon bureuteun son kkok japgo uri domangchillae amu mal mot haneun ne ibeul jjijeoyaman haesseulkka dasin mureoboji moshaessne
Romaji
ama yeogie seo issneun geon silsuyeossneunji molla chagaun gyejeorui barami nareul jinachyeobeoringeoryo ijen doraseoseo oseul yeomineun geosdo geudak uimiga eopsneun irya ajik naege gihoega namaissdamyeon bureuteun son kkok japgo uri domangchillae amu mal mot haneun nae ibeun dorirado doen geolkka dasin deureoboji moshaessne ama yeogie seo issdan geon imi neujeunji molla seonggeuphan gyejeorui barami nareul jinachyeobeorilgeoryo ijen maju seoseo doreul deonjineun geosdo geudak uimineun eopsneun irya ajik naege gihoega namaissdamyeon bureuteun son kkok japgo uri domangchillae amu mal mot haneun ne ibeul jjijeoyaman haesseulkka dasin mureoboji moshaessne
Original
아마 여기에 서 있는 건 실수였는지 몰라 차가운 계절의 바람이 나를 지나쳐버린걸요 이젠 돌아서서 옷을 여미는 것도 그닥 의미가 없는 일야 아직 내게 기회가 남아있다면 부르튼 손 꼭 잡고 우리 도망칠래 아무 말 못 하는 내 입은 돌이라도 된 걸까 다신 들어보지 못했네 아마 여기에 서 있단 건 이미 늦은지 몰라 성급한 계절의 바람이 나를 지나쳐버릴걸요 이젠 마주 서서 돌을 던지는 것도 그닥 의미는 없는 일야 아직 내게 기회가 남아있다면 부르튼 손 꼭 잡고 우리 도망칠래 아무 말 못 하는 네 입을 찢어야만 했을까 다신 물어보지 못했네

Comments (0)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