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weeks ago

Spring day / Lee Sunhee

Spring day / Lee Sunhee
  • Title: Spring day
  • Also Known As: 봄날은 , Bomnareun
  • Performer: Lee Sunhee
  • Composer: 이선희
  • Arranger: 박만희
  • Lyricist: 김이나, 이선희

"Spring day" Lyrics

tteonaganeun geosdeurui iyura haneun geon siganil ppunirago
modeun ibyeore ttaega doeeossdeusi
byeoreun jeogie eopsda aju oraejeone bit ilppun
uri aneneun eopsda

bomnarieossda a~ geuttaen da mollassjiman
neowa usgo ulgo kkumkkumyeo johassda
geutorok johassdeon geu manheun naldeuri
eopseossdeon iri doel suneun eopseo

geu manheun gidaewa nohchin kkumdeuri
modeun bome mudeo doraogessji
areumdaun narieossda nae han sijeorui neowaui sarangeun
dan han beonui geu bomieossda
bureuji anhado naege wajun modeun geon
meomulleogal ppunirago
nal meomuldagan modeun ireumcheoreom
kkoccdeureun pieonanda gajang sirin gyeoul jina
yeorin gogaereul deunda
bomnarieossda a~ geuttaen da mollassjiman
uri usgo ulgo tteodeulmyeo johassda
bomnareun gago a~ dasi doraojiman
geu narui bomeun ijen anigessji
geu manheun gidaewa nohchin kkumdeuri
modeun bome mudeo doraogessji
areumdaun narieossda nae han sijeorui neowaui sarangeun
dan han beonui geu bomieossda
떠나가는 것들의 이유라 하는 건 시간일 뿐이라고
모든 이별에 때가 되었듯이
별은 저기에 없다 아주 오래전에 빛 일뿐
우리 안에는 없다

봄날이었다 아~ 그땐 다 몰랐지만
너와 웃고 울고 꿈꾸며 좋았다
그토록 좋았던 그 많은 날들이
없었던 일이 될 수는 없어

그 많은 기대와 놓친 꿈들이
모든 봄에 묻어 돌아오겠지
아름다운 날이었다 내 한 시절의 너와의 사랑은
단 한 번의 그 봄이었다
부르지 않아도 내게 와준 모든 건
머물러갈 뿐이라고
날 머물다간 모든 이름처럼
꽃들은 피어난다 가장 시린 겨울 지나
여린 고개를 든다
봄날이었다 아~ 그땐 다 몰랐지만
우리 웃고 울고 떠들며 좋았다
봄날은 가고 아~ 다시 돌아오지만
그 날의 봄은 이젠 아니겠지
그 많은 기대와 놓친 꿈들이
모든 봄에 묻어 돌아오겠지
아름다운 날이었다 내 한 시절의 너와의 사랑은
단 한 번의 그 봄이었다
Romaji
tteonaganeun geosdeurui iyura haneun geon siganil ppunirago
modeun ibyeore ttaega doeeossdeusi
byeoreun jeogie eopsda aju oraejeone bit ilppun
uri aneneun eopsda

bomnarieossda a~ geuttaen da mollassjiman
neowa usgo ulgo kkumkkumyeo johassda
geutorok johassdeon geu manheun naldeuri
eopseossdeon iri doel suneun eopseo

geu manheun gidaewa nohchin kkumdeuri
modeun bome mudeo doraogessji
areumdaun narieossda nae han sijeorui neowaui sarangeun
dan han beonui geu bomieossda
bureuji anhado naege wajun modeun geon
meomulleogal ppunirago
nal meomuldagan modeun ireumcheoreom
kkoccdeureun pieonanda gajang sirin gyeoul jina
yeorin gogaereul deunda
bomnarieossda a~ geuttaen da mollassjiman
uri usgo ulgo tteodeulmyeo johassda
bomnareun gago a~ dasi doraojiman
geu narui bomeun ijen anigessji
geu manheun gidaewa nohchin kkumdeuri
modeun bome mudeo doraogessji
areumdaun narieossda nae han sijeorui neowaui sarangeun
dan han beonui geu bomieossda
Original
떠나가는 것들의 이유라 하는 건 시간일 뿐이라고
모든 이별에 때가 되었듯이
별은 저기에 없다 아주 오래전에 빛 일뿐
우리 안에는 없다

봄날이었다 아~ 그땐 다 몰랐지만
너와 웃고 울고 꿈꾸며 좋았다
그토록 좋았던 그 많은 날들이
없었던 일이 될 수는 없어

그 많은 기대와 놓친 꿈들이
모든 봄에 묻어 돌아오겠지
아름다운 날이었다 내 한 시절의 너와의 사랑은
단 한 번의 그 봄이었다
부르지 않아도 내게 와준 모든 건
머물러갈 뿐이라고
날 머물다간 모든 이름처럼
꽃들은 피어난다 가장 시린 겨울 지나
여린 고개를 든다
봄날이었다 아~ 그땐 다 몰랐지만
우리 웃고 울고 떠들며 좋았다
봄날은 가고 아~ 다시 돌아오지만
그 날의 봄은 이젠 아니겠지
그 많은 기대와 놓친 꿈들이
모든 봄에 묻어 돌아오겠지
아름다운 날이었다 내 한 시절의 너와의 사랑은
단 한 번의 그 봄이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