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d Milli

손톱 / Kid Milli

  • Title: 손톱
  • Also Known As: Sontop
  • Performer: Kid Milli
  • Composer: Ian Purp, Kid Milli
  • Arranger: Ian Purp
  • Lyricist: Kid Milli

"Sontop" is the 1st track from the "BEIGE 0.5" album released by Kid Milli. It was released on April 17, 2020.

"Sontop" Lyrics

bireomeogeul sontop
eoneusaenga manhi gireosseo neomu
gwanrireul moshae mallabeorin geosdeul
na hanahana tteeonaeryeo hane
urin jigeum eodum
bicci ol geol uriga geuraessdeus
hwanhage balkhyeojuseyo
naega naigil pogihagi jeone
aa angaessoge garin
neoui moseup manhi
garyeonhaeseo mami
manhi apa

bireomeogeul sontop
jakkuman gwichanhge haneun geosdeul
gajja chingu yeongeophaji
doneul wonhae nae mameun jeonhyeo
geodeultteobojido anhjyo
saramiran ireon geonga
a sarangiran ireon geonga
na deo isang maeil dareun sarang hago
daeumnal goeroun geon michidorok silheunde
na deoneun mot beotyeo ije
nal sogyeossne naui yoksimi
angaessoge garin
neoui moseup manhi
garyeonhaeseo mami
빌어먹을 손톱
어느샌가 많이 길었어 너무
관리를 못해 말라버린 것들
나 하나하나 떼어내려 하네
우린 지금 어둠
빛이 올 걸 우리가 그랬듯
환하게 밝혀주세요
내가 나이길 포기하기 전에
아아 안갯속에 가린
너의 모습 많이
가련해서 맘이
많이 아파

빌어먹을 손톱
자꾸만 귀찮게 하는 것들
가짜 친구 영업하지
돈을 원해 내 맘은 전혀
거들떠보지도 않죠
사람이란 이런 건가
아 사랑이란 이런 건가
나 더 이상 매일 다른 사랑 하고
다음날 괴로운 건 미치도록 싫은데
나 더는 못 버텨 이제
날 속였네 나의 욕심이
안갯속에 가린
너의 모습 많이
가련해서 맘이
Romaji
bireomeogeul sontop
eoneusaenga manhi gireosseo neomu
gwanrireul moshae mallabeorin geosdeul
na hanahana tteeonaeryeo hane
urin jigeum eodum
bicci ol geol uriga geuraessdeus
hwanhage balkhyeojuseyo
naega naigil pogihagi jeone
aa angaessoge garin
neoui moseup manhi
garyeonhaeseo mami
manhi apa

bireomeogeul sontop
jakkuman gwichanhge haneun geosdeul
gajja chingu yeongeophaji
doneul wonhae nae mameun jeonhyeo
geodeultteobojido anhjyo
saramiran ireon geonga
a sarangiran ireon geonga
na deo isang maeil dareun sarang hago
daeumnal goeroun geon michidorok silheunde
na deoneun mot beotyeo ije
nal sogyeossne naui yoksimi
angaessoge garin
neoui moseup manhi
garyeonhaeseo mami
Original
빌어먹을 손톱
어느샌가 많이 길었어 너무
관리를 못해 말라버린 것들
나 하나하나 떼어내려 하네
우린 지금 어둠
빛이 올 걸 우리가 그랬듯
환하게 밝혀주세요
내가 나이길 포기하기 전에
아아 안갯속에 가린
너의 모습 많이
가련해서 맘이
많이 아파

빌어먹을 손톱
자꾸만 귀찮게 하는 것들
가짜 친구 영업하지
돈을 원해 내 맘은 전혀
거들떠보지도 않죠
사람이란 이런 건가
아 사랑이란 이런 건가
나 더 이상 매일 다른 사랑 하고
다음날 괴로운 건 미치도록 싫은데
나 더는 못 버텨 이제
날 속였네 나의 욕심이
안갯속에 가린
너의 모습 많이
가련해서 맘이

Comments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