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g Da Il - Sometimes Lyrics

"Sometimes" is the 1st track from the "Sometimes" single released by Yang Da Il. It was released on December 29, 2020.

Youtube: Sometimes / Yang Da Il

Details

  • Title: Sometimes
  • Also Known As: Yojeum , 요즘
  • Language: Korean
  • Country: Korea

Credits

  • Performer: Yang Da Il
  • Composer: 정키(JungKey)
  • Arranger: 박찬
  • Lyricist: 정키(JungKey)

Lyrics for Sometimes by Yang Da Il

해가 질 때쯤에 눈을 뜨고 나면 다가오는 어둠 속에 나만 홀로 깨어 있는 듯해 고요한 거리를 하염없이 걷다 보면 외로움이 찾아와 어느새 깊어진 새벽에 잠든 추억을 꺼내 함께 나눈 감정들 그 안을 헤집어 바라보면 아련해진 기억에 혼자 남은 쓸쓸함에 아쉬움마저도 느낄 수가 없는 내 모습이 설렘 가득했던 그 순간의 내가 생각이 나질 않아 후회로 가득한 우리 마지막도 이제는 아쉽지가 않아서 한참을 떠올려도 모든 게 자꾸 무뎌진 요즘 익숙해진 건지 그새 편해진 건지 세상이 무너진 듯 견딜 수 없어 힘들었는데 흘러간 시간인지 외면해 버린 건지 더는 이상할 만큼 아무렇지 않은 이 기분이 설렘 가득했던 그 순간의 내가 생각이 나질 않아 후회로 가득한 우리 마지막도 이제는 아쉽지가 않아서 한참을 떠올려도 모든 게 자꾸 무뎌진 요즘 가끔은 이런 내 모습이 너무 낯설어서 두려워질 때면 널 만나 울고 웃던 시간으로 다시 돌아간다면 찾아오는 감정들에 우리 둘이 전부였던 그 세상에서 잃어버린 날 찾을 수 있을까 사랑한다는 게 헤어진다는 게 더는 아쉽지 않아 누구를 만나도 너와 함께했던 그때의 내가 아닌 것 같아 어쩌면 이 모든 게 널 떠올리는 이유인 것 같아 설렘 가득했던 그 순간의 내가 생각이 나질 않아 후회로 가득한 우리 마지막도 이제는 아쉽지가 않아서 한참을 떠올려도 모든 게 자꾸 무뎌진 요즘
haega jil ttaejjeume nuneul tteugo namyeon dagaoneun eodum soge naman hollo kkaeeo issneun deushae goyohan georireul hayeomeopsi geotda bomyeon oeroumi chajawa eoneusae gipeojin saebyeoge jamdeun chueogeul kkeonae hamkke nanun gamjeongdeul geu aneul hejibeo barabomyeon aryeonhaejin gieoge honja nameun sseulsseulhame aswiummajeodo neukkil suga eopsneun nae moseubi seollem gadeukhaessdeon geu sunganui naega saenggagi najil anha huhoero gadeukhan uri majimakdo ijeneun aswipjiga anhaseo hanchameul tteoollyeodo modeun ge jakku mudyeojin yojeum iksukhaejin geonji geusae pyeonhaejin geonji sesangi muneojin deut gyeondil su eopseo himdeureossneunde heulleogan siganinji oemyeonhae beorin geonji deoneun isanghal mankeum amureohji anheun i gibuni seollem gadeukhaessdeon geu sunganui naega saenggagi najil anha huhoero gadeukhan uri majimakdo ijeneun aswipjiga anhaseo hanchameul tteoollyeodo modeun ge jakku mudyeojin yojeum gakkeumeun ireon nae moseubi neomu naccseoreoseo duryeowojil ttaemyeon neol manna ulgo usdeon siganeuro dasi doragandamyeon chajaoneun gamjeongdeure uri duri jeonbuyeossdeon geu sesangeseo ilheobeorin nal chajeul su isseulkka saranghandaneun ge heeojindaneun ge deoneun aswipji anha nugureul mannado neowa hamkkehaessdeon geuttaeui naega anin geot gata eojjeomyeon i modeun ge neol tteoollineun iyuin geot gata seollem gadeukhaessdeon geu sunganui naega saenggagi najil anha huhoero gadeukhan uri majimakdo ijeneun aswipjiga anhaseo hanchameul tteoollyeodo modeun ge jakku mudyeojin yojeum
Romaji
haega jil ttaejjeume nuneul tteugo namyeon dagaoneun eodum soge naman hollo kkaeeo issneun deushae goyohan georireul hayeomeopsi geotda bomyeon oeroumi chajawa eoneusae gipeojin saebyeoge jamdeun chueogeul kkeonae hamkke nanun gamjeongdeul geu aneul hejibeo barabomyeon aryeonhaejin gieoge honja nameun sseulsseulhame aswiummajeodo neukkil suga eopsneun nae moseubi seollem gadeukhaessdeon geu sunganui naega saenggagi najil anha huhoero gadeukhan uri majimakdo ijeneun aswipjiga anhaseo hanchameul tteoollyeodo modeun ge jakku mudyeojin yojeum iksukhaejin geonji geusae pyeonhaejin geonji sesangi muneojin deut gyeondil su eopseo himdeureossneunde heulleogan siganinji oemyeonhae beorin geonji deoneun isanghal mankeum amureohji anheun i gibuni seollem gadeukhaessdeon geu sunganui naega saenggagi najil anha huhoero gadeukhan uri majimakdo ijeneun aswipjiga anhaseo hanchameul tteoollyeodo modeun ge jakku mudyeojin yojeum gakkeumeun ireon nae moseubi neomu naccseoreoseo duryeowojil ttaemyeon neol manna ulgo usdeon siganeuro dasi doragandamyeon chajaoneun gamjeongdeure uri duri jeonbuyeossdeon geu sesangeseo ilheobeorin nal chajeul su isseulkka saranghandaneun ge heeojindaneun ge deoneun aswipji anha nugureul mannado neowa hamkkehaessdeon geuttaeui naega anin geot gata eojjeomyeon i modeun ge neol tteoollineun iyuin geot gata seollem gadeukhaessdeon geu sunganui naega saenggagi najil anha huhoero gadeukhan uri majimakdo ijeneun aswipjiga anhaseo hanchameul tteoollyeodo modeun ge jakku mudyeojin yojeum
Original
해가 질 때쯤에 눈을 뜨고 나면 다가오는 어둠 속에 나만 홀로 깨어 있는 듯해 고요한 거리를 하염없이 걷다 보면 외로움이 찾아와 어느새 깊어진 새벽에 잠든 추억을 꺼내 함께 나눈 감정들 그 안을 헤집어 바라보면 아련해진 기억에 혼자 남은 쓸쓸함에 아쉬움마저도 느낄 수가 없는 내 모습이 설렘 가득했던 그 순간의 내가 생각이 나질 않아 후회로 가득한 우리 마지막도 이제는 아쉽지가 않아서 한참을 떠올려도 모든 게 자꾸 무뎌진 요즘 익숙해진 건지 그새 편해진 건지 세상이 무너진 듯 견딜 수 없어 힘들었는데 흘러간 시간인지 외면해 버린 건지 더는 이상할 만큼 아무렇지 않은 이 기분이 설렘 가득했던 그 순간의 내가 생각이 나질 않아 후회로 가득한 우리 마지막도 이제는 아쉽지가 않아서 한참을 떠올려도 모든 게 자꾸 무뎌진 요즘 가끔은 이런 내 모습이 너무 낯설어서 두려워질 때면 널 만나 울고 웃던 시간으로 다시 돌아간다면 찾아오는 감정들에 우리 둘이 전부였던 그 세상에서 잃어버린 날 찾을 수 있을까 사랑한다는 게 헤어진다는 게 더는 아쉽지 않아 누구를 만나도 너와 함께했던 그때의 내가 아닌 것 같아 어쩌면 이 모든 게 널 떠올리는 이유인 것 같아 설렘 가득했던 그 순간의 내가 생각이 나질 않아 후회로 가득한 우리 마지막도 이제는 아쉽지가 않아서 한참을 떠올려도 모든 게 자꾸 무뎌진 요즘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Comments (0)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