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is_9 - Somebody to love Lyrics

"Somebody to love" is the 4th track from the "My Little Society" extended play released by fromis_9. It was released on September 16, 2020.

Details

  • Title: Somebody to love
  • Language: Korean
  • Country: Korea

Credits

  • Performer: fromis_9
  • Composer: ANTIK, CLEF CREW, kz, 미친감성, 이윤진
  • Arranger: ANTIK, 미친감성
  • Lyricist: ANTIK, CLEF CREW, kz, 미친감성, 이새롬, 이윤진

Lyrics for Somebody to love by fromis_9

하루를 마치고 이불 속에 들어와 눈 감고 제일 먼저 오지 않은 내일의 널 만나 음- 넌 알까? 사실 내 일상이야 뭐 꼭 말하려 한 건 아냐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내 심장엔 꽃이 펴 내가 한 말 다 잊어 잊지 마 나 부끄럽나 봐 Hello 이제야 용기 내 인사해 날 보고 새침데기라 놀리던 너 나도 소심한 걸 Hello 손을 내줄 땐 너에게 날아갈 거야 무더운 여름 끝에서 놓지 말자 우리가 좋아 날 따라 떠나볼래 눈누난나 널 위해 노래 불러 La la la la 내 맘에 꼭 맞게 자리 잡은 너잖아 무슨 공식인데 달력 가득 수많은 별 너와 함께 만들고 싶어 별 날이 아니라도 평범한 날조차도 너와 나로 가득한 우리만의 Story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내 심장엔 꽃이 펴 내가 한 말 다 잊어 잊지 마 나 부끄럽나 봐 Hello 이제야 반갑게 인사해 날 보고 새침데기 같다 했던 너 이젠 알아봐 줘 Hello 손을 내줄 땐 너에게 날아갈 거야 무더운 여름 끝에서 놓지 말자 너를 만난 뒤로 내 시간에 네가 초침이 되어 날 끌어당기잖아 멈춰 있었던 그 날들이 지금을 위했다면 참아왔던 눈물로 새로운 꽃을 피워줄게 Hello 한 번 더 반갑게 인사해 날 보고 예쁘다 웃기만 했던 너 맘을 바라봐 줘 Hello 손을 내줄 땐 너에게 날아갈 거야 무더운 여름 끝에서 놓지 말자 우리가 좋아
harureul machigo ibul soge deureowa nun gamgo jeil meonjeo oji anheun naeirui neol manna eum- neon alkka? sasil nae ilsangiya mwo kkok malharyeo han geon anya ireohge geureul sseugo issneun jigeumdo nae simjangen kkocci pyeo naega han mal da ijeo ijji ma na bukkeureopna bwa Hello ijeya yonggi nae insahae nal bogo saechimdegira nollideon neo nado sosimhan geol Hello soneul naejul ttaen neoege naragal geoya mudeoun yeoreum kkeuteseo nohji malja uriga joha nal ttara tteonabollae nunnunanna neol wihae norae bulleo La la la la nae mame kkok majge jari jabeun neojanha museun gongsiginde dallyeok gadeuk sumanheun byeol neowa hamkke mandeulgo sipeo byeol nari anirado pyeongbeomhan naljochado neowa naro gadeukhan urimanui Story ireohge geureul sseugo issneun jigeumdo nae simjangen kkocci pyeo naega han mal da ijeo ijji ma na bukkeureopna bwa Hello ijeya bangapge insahae nal bogo saechimdegi gatda haessdeon neo ijen arabwa jwo Hello soneul naejul ttaen neoege naragal geoya mudeoun yeoreum kkeuteseo nohji malja neoreul mannan dwiro nae sigane nega chochimi doeeo nal kkeureodanggijanha meomchwo isseossdeon geu naldeuri jigeumeul wihaessdamyeon chamawassdeon nunmullo saeroun kkocceul piwojulge Hello han beon deo bangapge insahae nal bogo yeppeuda usgiman haessdeon neo mameul barabwa jwo Hello soneul naejul ttaen neoege naragal geoya mudeoun yeoreum kkeuteseo nohji malja uriga joha
Romaji
harureul machigo ibul soge deureowa nun gamgo jeil meonjeo oji anheun naeirui neol manna eum- neon alkka? sasil nae ilsangiya mwo kkok malharyeo han geon anya ireohge geureul sseugo issneun jigeumdo nae simjangen kkocci pyeo naega han mal da ijeo ijji ma na bukkeureopna bwa Hello ijeya yonggi nae insahae nal bogo saechimdegira nollideon neo nado sosimhan geol Hello soneul naejul ttaen neoege naragal geoya mudeoun yeoreum kkeuteseo nohji malja uriga joha nal ttara tteonabollae nunnunanna neol wihae norae bulleo La la la la nae mame kkok majge jari jabeun neojanha museun gongsiginde dallyeok gadeuk sumanheun byeol neowa hamkke mandeulgo sipeo byeol nari anirado pyeongbeomhan naljochado neowa naro gadeukhan urimanui Story ireohge geureul sseugo issneun jigeumdo nae simjangen kkocci pyeo naega han mal da ijeo ijji ma na bukkeureopna bwa Hello ijeya bangapge insahae nal bogo saechimdegi gatda haessdeon neo ijen arabwa jwo Hello soneul naejul ttaen neoege naragal geoya mudeoun yeoreum kkeuteseo nohji malja neoreul mannan dwiro nae sigane nega chochimi doeeo nal kkeureodanggijanha meomchwo isseossdeon geu naldeuri jigeumeul wihaessdamyeon chamawassdeon nunmullo saeroun kkocceul piwojulge Hello han beon deo bangapge insahae nal bogo yeppeuda usgiman haessdeon neo mameul barabwa jwo Hello soneul naejul ttaen neoege naragal geoya mudeoun yeoreum kkeuteseo nohji malja uriga joha
Original
하루를 마치고 이불 속에 들어와 눈 감고 제일 먼저 오지 않은 내일의 널 만나 음- 넌 알까? 사실 내 일상이야 뭐 꼭 말하려 한 건 아냐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내 심장엔 꽃이 펴 내가 한 말 다 잊어 잊지 마 나 부끄럽나 봐 Hello 이제야 용기 내 인사해 날 보고 새침데기라 놀리던 너 나도 소심한 걸 Hello 손을 내줄 땐 너에게 날아갈 거야 무더운 여름 끝에서 놓지 말자 우리가 좋아 날 따라 떠나볼래 눈누난나 널 위해 노래 불러 La la la la 내 맘에 꼭 맞게 자리 잡은 너잖아 무슨 공식인데 달력 가득 수많은 별 너와 함께 만들고 싶어 별 날이 아니라도 평범한 날조차도 너와 나로 가득한 우리만의 Story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내 심장엔 꽃이 펴 내가 한 말 다 잊어 잊지 마 나 부끄럽나 봐 Hello 이제야 반갑게 인사해 날 보고 새침데기 같다 했던 너 이젠 알아봐 줘 Hello 손을 내줄 땐 너에게 날아갈 거야 무더운 여름 끝에서 놓지 말자 너를 만난 뒤로 내 시간에 네가 초침이 되어 날 끌어당기잖아 멈춰 있었던 그 날들이 지금을 위했다면 참아왔던 눈물로 새로운 꽃을 피워줄게 Hello 한 번 더 반갑게 인사해 날 보고 예쁘다 웃기만 했던 너 맘을 바라봐 줘 Hello 손을 내줄 땐 너에게 날아갈 거야 무더운 여름 끝에서 놓지 말자 우리가 좋아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Comments (0)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