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byul

Snow / Moonbyul (Mamamoo)

  • Title: Snow
  • Also Known As: 눈 , Nun
  • Composer: 박우상(RBW)
  • Arranger: 박우상(RBW)
  • Lyricist: 문별(마마무), 박우상(RBW)

"Snow" is the 6th track from the "Dark Side of the Moon" ep released by Moonbyul. It was released on February 14, 2020.

"Snow" Lyrics

아무 말 하지 않았죠 (바보처럼)
눈처럼 차가워진 널 보며
사라지는 온기
그 따뜻한 기억도

지친 걸음을 멈추고
지나온 길을 돌아보면
오후의 향기
흐려지는 발자국
이렇게 눈이 내릴 때였는데

그날의 기억
차가운 설레임에
찬란히 빛나던 우리를 잊지 못해
긴 계절을 지나
온 세상이 하얗게 덮일 때쯤에 다시 안아줘

막연한 기다림이 더 익숙해
두 손이 시려와도
무심코 또 뱉은 말투에서
네가 새어 나와 입을 막고 숨을 참아봐
온 힘을 다해
창문에 입김을 불어 넣어
몇 초 뒤면 사라질 걸 알지만

나에겐 유난히도 추운 겨울
우연히 마주침을 바란 적도 있어
12월 낮과 밤은 서로를 밀어내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뒤바뀌네

흐릿해진 시간을
억지로 붙잡은 손을 놓을게

그날의 기억
차가운 설레임에
찬란히 빛나던 우리를 잊지 못해
긴 계절을 지나
온 세상이 하얗게 덮일 때쯤에 다시 안아줘

안녕
겨울
안녕
전부

안녕
한숨
안녕
결국

안녕
우리
안녕
amu mal haji anhassjyo (babocheoreom)
nuncheoreom chagawojin neol bomyeo
sarajineun ongi
geu ttatteushan gieokdo

jichin georeumeul meomchugo
jinaon gireul dorabomyeon
ohuui hyanggi
heuryeojineun baljaguk
ireohge nuni naeril ttaeyeossneunde

geunarui gieok
chagaun seolleime
chanranhi biccnadeon urireul ijji moshae
gin gyejeoreul jina
on sesangi hayahge deopil ttaejjeume dasi anajwo

magyeonhan gidarimi deo iksukhae
du soni siryeowado
musimko tto baeteun maltueseo
nega saeeo nawa ibeul makgo sumeul chamabwa
on himeul dahae
changmune ipgimeul bureo neoheo
myeot cho dwimyeon sarajil geol aljiman

naegen yunanhido chuun gyeoul
uyeonhi majuchimeul baran jeokdo isseo
12wol najgwa bameun seororeul mireonaego
amu ildo eopseossdeon geoscheoreom dwibakkwine

heurishaejin siganeul
eokjiro butjabeun soneul noheulge

geunarui gieok
chagaun seolleime
chanranhi biccnadeon urireul ijji moshae
gin gyejeoreul jina
on sesangi hayahge deopil ttaejjeume dasi anajwo

annyeong
gyeoul
annyeong
jeonbu

annyeong
hansum
annyeong
gyeolguk

annyeong
uri
annyeong
Romaji
amu mal haji anhassjyo (babocheoreom)
nuncheoreom chagawojin neol bomyeo
sarajineun ongi
geu ttatteushan gieokdo

jichin georeumeul meomchugo
jinaon gireul dorabomyeon
ohuui hyanggi
heuryeojineun baljaguk
ireohge nuni naeril ttaeyeossneunde

geunarui gieok
chagaun seolleime
chanranhi biccnadeon urireul ijji moshae
gin gyejeoreul jina
on sesangi hayahge deopil ttaejjeume dasi anajwo

magyeonhan gidarimi deo iksukhae
du soni siryeowado
musimko tto baeteun maltueseo
nega saeeo nawa ibeul makgo sumeul chamabwa
on himeul dahae
changmune ipgimeul bureo neoheo
myeot cho dwimyeon sarajil geol aljiman

naegen yunanhido chuun gyeoul
uyeonhi majuchimeul baran jeokdo isseo
12wol najgwa bameun seororeul mireonaego
amu ildo eopseossdeon geoscheoreom dwibakkwine

heurishaejin siganeul
eokjiro butjabeun soneul noheulge

geunarui gieok
chagaun seolleime
chanranhi biccnadeon urireul ijji moshae
gin gyejeoreul jina
on sesangi hayahge deopil ttaejjeume dasi anajwo

annyeong
gyeoul
annyeong
jeonbu

annyeong
hansum
annyeong
gyeolguk

annyeong
uri
annyeong
Original
아무 말 하지 않았죠 (바보처럼)
눈처럼 차가워진 널 보며
사라지는 온기
그 따뜻한 기억도

지친 걸음을 멈추고
지나온 길을 돌아보면
오후의 향기
흐려지는 발자국
이렇게 눈이 내릴 때였는데

그날의 기억
차가운 설레임에
찬란히 빛나던 우리를 잊지 못해
긴 계절을 지나
온 세상이 하얗게 덮일 때쯤에 다시 안아줘

막연한 기다림이 더 익숙해
두 손이 시려와도
무심코 또 뱉은 말투에서
네가 새어 나와 입을 막고 숨을 참아봐
온 힘을 다해
창문에 입김을 불어 넣어
몇 초 뒤면 사라질 걸 알지만

나에겐 유난히도 추운 겨울
우연히 마주침을 바란 적도 있어
12월 낮과 밤은 서로를 밀어내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뒤바뀌네

흐릿해진 시간을
억지로 붙잡은 손을 놓을게

그날의 기억
차가운 설레임에
찬란히 빛나던 우리를 잊지 못해
긴 계절을 지나
온 세상이 하얗게 덮일 때쯤에 다시 안아줘

안녕
겨울
안녕
전부

안녕
한숨
안녕
결국

안녕
우리
안녕

Comments (0)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