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Y - Smile Again Lyrics

Youtube: Smile Again / RUNY

Details

  • Title: Smile Again
  • Also Known As: Her Private Life OST Part.7 , 재생 그녀의 사생활 OST Part.7
  • Language: Korean
  • Country: Korea

Credits

  • Performer: Runy
  • Composer: Juno, RUNY
  • Arranger: Juno, RUNY
  • Lyricist: DANI, 박근철

Lyrics for Smile Again by RUNY

달아 뭐라고 설명해야 할까 요즘의 나는 뭔가 달라 종일 느끼는 달콤한 맛 하루 알아 기분 탓 일 거야 아마 라고 넘기기엔 말이야 모든 게 마냥 다 아름다워 보여 표현이 아직은 서툴러서 소박하게 걱정하는 내게 그 설레임을 담아 불어와 너라는 봄이 불어 날 또 어느샌가 감싸 안아 포근한 하늘 색깔 따라 그대 마음도 날 안아 뭐가 그렇게 좋을까 새침하게 다 숨겨 봐도 마주 보면 새어 나와 Smile Again 살짝 손이 닿을 때마다 가슴 터질 것 같아 나만 혼자서 이러는 걸까 나답지 않은 게 참 어색해서 괜히 심술부려 봤던 나의 두근거림을 담아 불어와 너라는 봄이 불어 날 또 어느샌가 감싸 안아 포근한 하늘 색깔 따라 그대 마음도 날 안아 뭐가 그렇게 좋을까 새침하게 다 숨겨 봐도 마주 보면 새어 나와 Smile Again 아침 햇살이 반겨주듯 매일 오 나를 비춰줄 너 불어와 너라는 봄이 불어 날 또 어느샌가 감싸 안아 포근한 하늘 색깔 따라 그대 마음도 날 안아 뭐가 그렇게 좋을까 새침하게 다 숨겨 봐도 마주 보면 새어 나와 Smile Again 너라서 이 계절이 다 너라서 참 다행이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나 그대 마음도 날 안아 뭐가 그렇게 좋을까 새침하게 다 숨겨 봐도 마주 보면 새어 나와 Smile Again Smile Again 내게 Smile Again 나도 Smile Again 바라만 봐도 좋은가 봐 Smile Again 내게 Smile Again 나도 Smile Again 나의 계절 너라는 봄
dara mworago seolmyeonghaeya halkka yojeumui naneun mwonga dalla jongil neukkineun dalkomhan mat haru ara gibun tat il geoya ama rago neomgigien mariya modeun ge manyang da areumdawo boyeo pyohyeoni ajigeun seotulleoseo sobakhage geokjeonghaneun naege geu seolleimeul dama bureowa neoraneun bomi bureo nal tto eoneusaenga gamssa ana pogeunhan haneul saekkkal ttara geudae maeumdo nal ana mwoga geureohge joheulkka saechimhage da sumgyeo bwado maju bomyeon saeeo nawa Smile Again saljjak soni daheul ttaemada gaseum teojil geot gata naman honjaseo ireoneun geolkka nadapji anheun ge cham eosaekhaeseo gwaenhi simsulburyeo bwassdeon naui dugeungeorimeul dama bureowa neoraneun bomi bureo nal tto eoneusaenga gamssa ana pogeunhan haneul saekkkal ttara geudae maeumdo nal ana mwoga geureohge joheulkka saechimhage da sumgyeo bwado maju bomyeon saeeo nawa Smile Again achim haessari bangyeojudeut maeil o nareul bichwojul neo bureowa neoraneun bomi bureo nal tto eoneusaenga gamssa ana pogeunhan haneul saekkkal ttara geudae maeumdo nal ana mwoga geureohge joheulkka saechimhage da sumgyeo bwado maju bomyeon saeeo nawa Smile Again neoraseo i gyejeori da neoraseo cham dahaengida baraboneun geosmaneurodo haengbokhan na geudae maeumdo nal ana mwoga geureohge joheulkka saechimhage da sumgyeo bwado maju bomyeon saeeo nawa Smile Again Smile Again naege Smile Again nado Smile Again baraman bwado joheunga bwa Smile Again naege Smile Again nado Smile Again naui gyejeol neoraneun bom
Romaji
dara mworago seolmyeonghaeya halkka yojeumui naneun mwonga dalla jongil neukkineun dalkomhan mat haru ara gibun tat il geoya ama rago neomgigien mariya modeun ge manyang da areumdawo boyeo pyohyeoni ajigeun seotulleoseo sobakhage geokjeonghaneun naege geu seolleimeul dama bureowa neoraneun bomi bureo nal tto eoneusaenga gamssa ana pogeunhan haneul saekkkal ttara geudae maeumdo nal ana mwoga geureohge joheulkka saechimhage da sumgyeo bwado maju bomyeon saeeo nawa Smile Again saljjak soni daheul ttaemada gaseum teojil geot gata naman honjaseo ireoneun geolkka nadapji anheun ge cham eosaekhaeseo gwaenhi simsulburyeo bwassdeon naui dugeungeorimeul dama bureowa neoraneun bomi bureo nal tto eoneusaenga gamssa ana pogeunhan haneul saekkkal ttara geudae maeumdo nal ana mwoga geureohge joheulkka saechimhage da sumgyeo bwado maju bomyeon saeeo nawa Smile Again achim haessari bangyeojudeut maeil o nareul bichwojul neo bureowa neoraneun bomi bureo nal tto eoneusaenga gamssa ana pogeunhan haneul saekkkal ttara geudae maeumdo nal ana mwoga geureohge joheulkka saechimhage da sumgyeo bwado maju bomyeon saeeo nawa Smile Again neoraseo i gyejeori da neoraseo cham dahaengida baraboneun geosmaneurodo haengbokhan na geudae maeumdo nal ana mwoga geureohge joheulkka saechimhage da sumgyeo bwado maju bomyeon saeeo nawa Smile Again Smile Again naege Smile Again nado Smile Again baraman bwado joheunga bwa Smile Again naege Smile Again nado Smile Again naui gyejeol neoraneun bom
Original
달아 뭐라고 설명해야 할까 요즘의 나는 뭔가 달라 종일 느끼는 달콤한 맛 하루 알아 기분 탓 일 거야 아마 라고 넘기기엔 말이야 모든 게 마냥 다 아름다워 보여 표현이 아직은 서툴러서 소박하게 걱정하는 내게 그 설레임을 담아 불어와 너라는 봄이 불어 날 또 어느샌가 감싸 안아 포근한 하늘 색깔 따라 그대 마음도 날 안아 뭐가 그렇게 좋을까 새침하게 다 숨겨 봐도 마주 보면 새어 나와 Smile Again 살짝 손이 닿을 때마다 가슴 터질 것 같아 나만 혼자서 이러는 걸까 나답지 않은 게 참 어색해서 괜히 심술부려 봤던 나의 두근거림을 담아 불어와 너라는 봄이 불어 날 또 어느샌가 감싸 안아 포근한 하늘 색깔 따라 그대 마음도 날 안아 뭐가 그렇게 좋을까 새침하게 다 숨겨 봐도 마주 보면 새어 나와 Smile Again 아침 햇살이 반겨주듯 매일 오 나를 비춰줄 너 불어와 너라는 봄이 불어 날 또 어느샌가 감싸 안아 포근한 하늘 색깔 따라 그대 마음도 날 안아 뭐가 그렇게 좋을까 새침하게 다 숨겨 봐도 마주 보면 새어 나와 Smile Again 너라서 이 계절이 다 너라서 참 다행이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나 그대 마음도 날 안아 뭐가 그렇게 좋을까 새침하게 다 숨겨 봐도 마주 보면 새어 나와 Smile Again Smile Again 내게 Smile Again 나도 Smile Again 바라만 봐도 좋은가 봐 Smile Again 내게 Smile Again 나도 Smile Again 나의 계절 너라는 봄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Comments (0)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