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VIAN

Sleepless night / LEEVIAN

  • Title: Sleepless night
  • Also Known As: 쪽잠 , Jjokjam
  • Composer: 강학선
  • Arranger: 강학선
  • Lyricist: 강학선

"Sleepless night" Lyrics

한 사람은 너무 힘든데 한 사람은 너무도 편안해 그렇다면 그게 사랑이었을까 한 사람은 죽을 것 같은데 한 사람은 너무도 잘 지내 그렇다면 그게 사랑이었을까 한사람은 매일매일 화가 나고 있는데 한 사람은 미안한 마음뿐이면 과연 뭘까 우린 사랑한 게 맞는 걸까 너는 내가 신경 쓰이기는 할까 이젠 너무 혼란스러워 나 미치겠어 정말 아무것도 못하겠어 애쓰지도 못하고 흘러가 밤새 뒤척이다 아침이 올 때쯤 쪽잠을 자 한 사람은 이제 며칠인데 한 사람은 벌써 몇 달이래 그렇다면 그게 사랑이었을까 한 사람은 밤이 무서운데 한 사람은 괜찮은 밤이래 그렇다면 그게 사랑이었을까 한 사람은 매일매일 후회하고 있는데 한 사람은 웃고 떠들 수 있다면 우린 뭘까 우린 사랑한 게 맞는 걸까 너는 내가 신경 쓰이기는 할까 이젠 너무 혼란스러워 나 미치겠어 정말 아무것도 못하겠어 애쓰지도 못하고 흘러가 밤새 뒤척이다 아침이 올 때쯤 일 년을 넘게 뜨거웠는데 어느 하루가 어긋나서 이렇게 차가워질 수도 있는 게 사랑일까 사랑이었을까 우린 이렇게 끝나는 걸까 너는 나를 기억하기는 할까 함께 울고 웃던 날은 다 어디 갔나 정말 아무것도 못하겠어 애쓰지도 못하고 흘러가 밤새 뒤척이다 밤새 뒤척이다 아침이 올 때쯤 겨우 쪽잠을 자 겨우 쪽잠을 자
han sarameun neomu himdeunde han sarameun neomudo pyeonanhae geureohdamyeon geuge sarangieosseulkka han sarameun jugeul geot gateunde han sarameun neomudo jal jinae geureohdamyeon geuge sarangieosseulkka hansarameun maeilmaeil hwaga nago issneunde han sarameun mianhan maeumppunimyeon gwayeon mwolkka urin saranghan ge majneun geolkka neoneun naega singyeong sseuigineun halkka ijen neomu honranseureowo na michigesseo jeongmal amugeosdo moshagesseo aesseujido moshago heulleoga bamsae dwicheogida achimi ol ttaejjeum jjokjameul ja han sarameun ije myeochirinde han sarameun beolsseo myeot darirae geureohdamyeon geuge sarangieosseulkka han sarameun bami museounde han sarameun gwaenchanheun bamirae geureohdamyeon geuge sarangieosseulkka han sarameun maeilmaeil huhoehago issneunde han sarameun usgo tteodeul su issdamyeon urin mwolkka urin saranghan ge majneun geolkka neoneun naega singyeong sseuigineun halkka ijen neomu honranseureowo na michigesseo jeongmal amugeosdo moshagesseo aesseujido moshago heulleoga bamsae dwicheogida achimi ol ttaejjeum il nyeoneul neomge tteugeowossneunde eoneu haruga eogeusnaseo ireohge chagawojil sudo issneun ge sarangilkka sarangieosseulkka urin ireohge kkeutnaneun geolkka neoneun nareul gieokhagineun halkka hamkke ulgo usdeon nareun da eodi gassna jeongmal amugeosdo moshagesseo aesseujido moshago heulleoga bamsae dwicheogida bamsae dwicheogida achimi ol ttaejjeum gyeou jjokjameul ja gyeou jjokjameul ja
Romaji
han sarameun neomu himdeunde han sarameun neomudo pyeonanhae geureohdamyeon geuge sarangieosseulkka han sarameun jugeul geot gateunde han sarameun neomudo jal jinae geureohdamyeon geuge sarangieosseulkka hansarameun maeilmaeil hwaga nago issneunde han sarameun mianhan maeumppunimyeon gwayeon mwolkka urin saranghan ge majneun geolkka neoneun naega singyeong sseuigineun halkka ijen neomu honranseureowo na michigesseo jeongmal amugeosdo moshagesseo aesseujido moshago heulleoga bamsae dwicheogida achimi ol ttaejjeum jjokjameul ja han sarameun ije myeochirinde han sarameun beolsseo myeot darirae geureohdamyeon geuge sarangieosseulkka han sarameun bami museounde han sarameun gwaenchanheun bamirae geureohdamyeon geuge sarangieosseulkka han sarameun maeilmaeil huhoehago issneunde han sarameun usgo tteodeul su issdamyeon urin mwolkka urin saranghan ge majneun geolkka neoneun naega singyeong sseuigineun halkka ijen neomu honranseureowo na michigesseo jeongmal amugeosdo moshagesseo aesseujido moshago heulleoga bamsae dwicheogida achimi ol ttaejjeum il nyeoneul neomge tteugeowossneunde eoneu haruga eogeusnaseo ireohge chagawojil sudo issneun ge sarangilkka sarangieosseulkka urin ireohge kkeutnaneun geolkka neoneun nareul gieokhagineun halkka hamkke ulgo usdeon nareun da eodi gassna jeongmal amugeosdo moshagesseo aesseujido moshago heulleoga bamsae dwicheogida bamsae dwicheogida achimi ol ttaejjeum gyeou jjokjameul ja gyeou jjokjameul ja
Original
한 사람은 너무 힘든데 한 사람은 너무도 편안해 그렇다면 그게 사랑이었을까 한 사람은 죽을 것 같은데 한 사람은 너무도 잘 지내 그렇다면 그게 사랑이었을까 한사람은 매일매일 화가 나고 있는데 한 사람은 미안한 마음뿐이면 과연 뭘까 우린 사랑한 게 맞는 걸까 너는 내가 신경 쓰이기는 할까 이젠 너무 혼란스러워 나 미치겠어 정말 아무것도 못하겠어 애쓰지도 못하고 흘러가 밤새 뒤척이다 아침이 올 때쯤 쪽잠을 자 한 사람은 이제 며칠인데 한 사람은 벌써 몇 달이래 그렇다면 그게 사랑이었을까 한 사람은 밤이 무서운데 한 사람은 괜찮은 밤이래 그렇다면 그게 사랑이었을까 한 사람은 매일매일 후회하고 있는데 한 사람은 웃고 떠들 수 있다면 우린 뭘까 우린 사랑한 게 맞는 걸까 너는 내가 신경 쓰이기는 할까 이젠 너무 혼란스러워 나 미치겠어 정말 아무것도 못하겠어 애쓰지도 못하고 흘러가 밤새 뒤척이다 아침이 올 때쯤 일 년을 넘게 뜨거웠는데 어느 하루가 어긋나서 이렇게 차가워질 수도 있는 게 사랑일까 사랑이었을까 우린 이렇게 끝나는 걸까 너는 나를 기억하기는 할까 함께 울고 웃던 날은 다 어디 갔나 정말 아무것도 못하겠어 애쓰지도 못하고 흘러가 밤새 뒤척이다 밤새 뒤척이다 아침이 올 때쯤 겨우 쪽잠을 자 겨우 쪽잠을 자

Comments (0)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Leave a Reply

From The Same Art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