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months ago

생일 / YB

생일 / YB Album Cover
  • Title: 생일
  • Also Known As: Saengil
  • Performer: YB
  • Composer: 윤도현
  • Arranger: 정지찬
  • Lyricist: 윤도현

"Saengil" Lyrics

on ujuui byeoljarideureul da hemaedo
beoseonaji moshaneun i samagui jungsimeseo
naneun naui joereul talmeun bamhaneureul hyanghae
amudo saranghaji anheul georago malhaessda
geureoja
modeun geosdeuri geuriwojigi sijakhaessda

teong bin dareul baraman bwado
seulpeumi gadeuk chaoreunda
baram buneun eondeok wieseo
heosdoen kkumeul kkugo issneun geot gatda

eotteohge haeya kkocci pineunji
almyeonseodo naneun sideureogassda
nae kkumui kkeut geu eodingae
naneun naega seo isseul jul arassda

barama oneuri naege majimagin geoscheoreom
bureora sesang kkeute seoisseodo kkumkkul su issge

sigan jabeul su eopsneun gang
heulleogage dul subakke eopsneun i bam
eojeui nan i bamgwa sarajyeo
naeireun dasi naui saengil

sonyeona oneuri neoege majimagin geoscheoreom
sarara sesang kkeute seoisseodo kkumkkul su issge
sonyeona oneuri neoege majimagin geoscheoreom
sarara sesang kkeute seoisseodo kkumkkul su issge

naui modeun geosdeuri
geuriwojigi sijakhaessda
naui joereul talmeun bamhaneul
ijen neodo sarang halsu issda
naeireun dasi naui saengil
온 우주의 별자리들을 다 헤매도
벗어나지 못하는 이 사막의 중심에서
나는 나의 죄를 닮은 밤하늘을 향해
아무도 사랑하지 않을 거라고 말했다
그러자
모든 것들이 그리워지기 시작했다

텅 빈 달을 바라만 봐도
슬픔이 가득 차오른다
바람 부는 언덕 위에서
헛된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

어떻게 해야 꽃이 피는지
알면서도 나는 시들어갔다
내 꿈의 끝 그 어딘가에
나는 내가 서 있을 줄 알았다

바람아 오늘이 나에게 마지막인 것처럼
불어라 세상 끝에 서있어도 꿈꿀 수 있게

시간 잡을 수 없는 강
흘러가게 둘 수밖에 없는 이 밤
어제의 난 이 밤과 사라져
내일은 다시 나의 생일

소년아 오늘이 너에게 마지막인 것처럼
살아라 세상 끝에 서있어도 꿈꿀 수 있게
소년아 오늘이 너에게 마지막인 것처럼
살아라 세상 끝에 서있어도 꿈꿀 수 있게

나의 모든 것들이
그리워지기 시작했다
나의 죄를 닮은 밤하늘
이젠 너도 사랑 할수 있다
내일은 다시 나의 생일
Romaji
on ujuui byeoljarideureul da hemaedo
beoseonaji moshaneun i samagui jungsimeseo
naneun naui joereul talmeun bamhaneureul hyanghae
amudo saranghaji anheul georago malhaessda
geureoja
modeun geosdeuri geuriwojigi sijakhaessda

teong bin dareul baraman bwado
seulpeumi gadeuk chaoreunda
baram buneun eondeok wieseo
heosdoen kkumeul kkugo issneun geot gatda

eotteohge haeya kkocci pineunji
almyeonseodo naneun sideureogassda
nae kkumui kkeut geu eodingae
naneun naega seo isseul jul arassda

barama oneuri naege majimagin geoscheoreom
bureora sesang kkeute seoisseodo kkumkkul su issge

sigan jabeul su eopsneun gang
heulleogage dul subakke eopsneun i bam
eojeui nan i bamgwa sarajyeo
naeireun dasi naui saengil

sonyeona oneuri neoege majimagin geoscheoreom
sarara sesang kkeute seoisseodo kkumkkul su issge
sonyeona oneuri neoege majimagin geoscheoreom
sarara sesang kkeute seoisseodo kkumkkul su issge

naui modeun geosdeuri
geuriwojigi sijakhaessda
naui joereul talmeun bamhaneul
ijen neodo sarang halsu issda
naeireun dasi naui saengil
Original
온 우주의 별자리들을 다 헤매도
벗어나지 못하는 이 사막의 중심에서
나는 나의 죄를 닮은 밤하늘을 향해
아무도 사랑하지 않을 거라고 말했다
그러자
모든 것들이 그리워지기 시작했다

텅 빈 달을 바라만 봐도
슬픔이 가득 차오른다
바람 부는 언덕 위에서
헛된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

어떻게 해야 꽃이 피는지
알면서도 나는 시들어갔다
내 꿈의 끝 그 어딘가에
나는 내가 서 있을 줄 알았다

바람아 오늘이 나에게 마지막인 것처럼
불어라 세상 끝에 서있어도 꿈꿀 수 있게

시간 잡을 수 없는 강
흘러가게 둘 수밖에 없는 이 밤
어제의 난 이 밤과 사라져
내일은 다시 나의 생일

소년아 오늘이 너에게 마지막인 것처럼
살아라 세상 끝에 서있어도 꿈꿀 수 있게
소년아 오늘이 너에게 마지막인 것처럼
살아라 세상 끝에 서있어도 꿈꿀 수 있게

나의 모든 것들이
그리워지기 시작했다
나의 죄를 닮은 밤하늘
이젠 너도 사랑 할수 있다
내일은 다시 나의 생일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