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Hi - Passing by Lyrics

"Passing by" is the 3rd track from the "SEOULITE" extended play released by Lee Hi It was released on April 20, 2016.

MV for Passing by by Lee Hi

Youtube: Passing by / Lee Hi

Details

  • Title: Passing by
  • Also Known As: 스쳐 간다 , Seuchyeo Ganda
  • Language: Korean
  • Country: Korea

Credits

  • Performer: Lee Hi
  • Composer: 강욱진, 이하이
  • Arranger: 강욱진
  • Lyricist: 이하이

Lyrics for Passing by by Lee Hi

흔들리는 그 바람 소리가 내 맘을 흔들고 스쳐 지나간다 아플 만큼 아파도, 난 얼마나 더 아파야 아무렇지 않을 수 있을까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 넌 그렇게 날 스쳐 지나가 시간 지나 계절도 바뀌고, 맘은 자꾸만 시려 오는데 나 혼자선 차가워지질 못하나 봐 넌 오늘도 날 스쳐 간다 스쳐 간다 날카로운 칼에 베이듯, 그렇게 넌 날 스쳐 지나간다 흐르는 이 눈물을 또 얼마나 더 흘려야 혼자 남은 게 익숙해질까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 넌 그렇게 날 스쳐 지나가 시간 지나 계절도 바뀌고, 맘은 자꾸만 시려 오는데 나 혼자선 차가워 지질 못하나 봐 넌 오늘도 날 나도 내 맘 잘 몰라서 (널 몰랐어) 너를 힘들게 해서 (많이 아프게 해서) 더 미안한 마음뿐, 난 고마운 마음뿐 그래 이제 날 떠나면 다신 볼 수 없지만 너를 그리고 또 그리워할게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 넌 그렇게 날 스쳐 지나가 너와 내가 변해버린 뒤로 내 눈물은 멈추질 못해 아직도 우린 서로를 모르나 봐 넌 오늘도 날 스쳐 간다
heundeullineun geu baram soriga nae mameul heundeulgo seuchyeo jinaganda apeul mankeum apado, nan eolmana deo apaya amureohji anheul su isseulkka amu ildo aniraneun deut neon geureohge nal seuchyeo jinaga sigan jina gyejeoldo bakkwigo, mameun jakkuman siryeo oneunde na honjaseon chagawojijil moshana bwa neon oneuldo nal seuchyeo ganda seuchyeo ganda nalkaroun kare beideut, geureohge neon nal seuchyeo jinaganda heureuneun i nunmureul tto eolmana deo heullyeoya honja nameun ge iksukhaejilkka amu ildo aniraneun deut neon geureohge nal seuchyeo jinaga sigan jina gyejeoldo bakkwigo, mameun jakkuman siryeo oneunde na honjaseon chagawo jijil moshana bwa neon oneuldo nal nado nae mam jal mollaseo (neol mollasseo) neoreul himdeulge haeseo (manhi apeuge haeseo) deo mianhan maeumppun, nan gomaun maeumppun geurae ije nal tteonamyeon dasin bol su eopsjiman neoreul geurigo tto geuriwohalge amu ildo aniraneun deut neon geureohge nal seuchyeo jinaga neowa naega byeonhaebeorin dwiro nae nunmureun meomchujil moshae ajikdo urin seororeul moreuna bwa neon oneuldo nal seuchyeo ganda
Romaji
heundeullineun geu baram soriga nae mameul heundeulgo seuchyeo jinaganda apeul mankeum apado, nan eolmana deo apaya amureohji anheul su isseulkka amu ildo aniraneun deut neon geureohge nal seuchyeo jinaga sigan jina gyejeoldo bakkwigo, mameun jakkuman siryeo oneunde na honjaseon chagawojijil moshana bwa neon oneuldo nal seuchyeo ganda seuchyeo ganda nalkaroun kare beideut, geureohge neon nal seuchyeo jinaganda heureuneun i nunmureul tto eolmana deo heullyeoya honja nameun ge iksukhaejilkka amu ildo aniraneun deut neon geureohge nal seuchyeo jinaga sigan jina gyejeoldo bakkwigo, mameun jakkuman siryeo oneunde na honjaseon chagawo jijil moshana bwa neon oneuldo nal nado nae mam jal mollaseo (neol mollasseo) neoreul himdeulge haeseo (manhi apeuge haeseo) deo mianhan maeumppun, nan gomaun maeumppun geurae ije nal tteonamyeon dasin bol su eopsjiman neoreul geurigo tto geuriwohalge amu ildo aniraneun deut neon geureohge nal seuchyeo jinaga neowa naega byeonhaebeorin dwiro nae nunmureun meomchujil moshae ajikdo urin seororeul moreuna bwa neon oneuldo nal seuchyeo ganda
Original
흔들리는 그 바람 소리가 내 맘을 흔들고 스쳐 지나간다 아플 만큼 아파도, 난 얼마나 더 아파야 아무렇지 않을 수 있을까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 넌 그렇게 날 스쳐 지나가 시간 지나 계절도 바뀌고, 맘은 자꾸만 시려 오는데 나 혼자선 차가워지질 못하나 봐 넌 오늘도 날 스쳐 간다 스쳐 간다 날카로운 칼에 베이듯, 그렇게 넌 날 스쳐 지나간다 흐르는 이 눈물을 또 얼마나 더 흘려야 혼자 남은 게 익숙해질까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 넌 그렇게 날 스쳐 지나가 시간 지나 계절도 바뀌고, 맘은 자꾸만 시려 오는데 나 혼자선 차가워 지질 못하나 봐 넌 오늘도 날 나도 내 맘 잘 몰라서 (널 몰랐어) 너를 힘들게 해서 (많이 아프게 해서) 더 미안한 마음뿐, 난 고마운 마음뿐 그래 이제 날 떠나면 다신 볼 수 없지만 너를 그리고 또 그리워할게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 넌 그렇게 날 스쳐 지나가 너와 내가 변해버린 뒤로 내 눈물은 멈추질 못해 아직도 우린 서로를 모르나 봐 넌 오늘도 날 스쳐 간다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Comments (0)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