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weeks ago

No One Knows / SEO EUNKWANG (BTOB)

No One Knows / SEO EUNKWANG (BTOB)
  • Title: No One Knows
  • Also Known As: 아무도 모른다 , Amudo Moreunda
  • Performer: SEO EUNKWANG
  • Composer: kz, 곰돌군
  • Arranger: kz, 곰돌군
  • Lyricist: D'DAY, kz

"No One Knows" Lyrics

na hanajjeum apeun geo mollado doeneun il
doeneundaero sarawasseosseo
naneun geunyang chamneun ge iksukhan irin geol
gaseum apeun iri isseodo gwaenchanheun cheok geunyang useo bonda

amudo moreunda nugudo nae mameun
hwanhan miso jieo boimyeo nan useum jisneunda
honjaseo bul kkeojin nae bange gidaeeo
Oh nan nunmureul damneunda honja

chingudeulgwa suljari anbureul mutneunda
ireonjeoreon yaegil nanumyeo
naegedo jageun kkum issgineun haesseossji
geu sijeori neomu geuriwo heurishage geuttae chueokhanda

amudo moreunda nugudo nae mameun
hwanhan miso jieo boimyeo nan useum jisneunda
honjaseo bul kkeojin nae bange gidaeeo
Oh nan nunmureul damneunda honja

hwado nael jul mollasseossdeon joheun sarama
apman bomyeo dallyeowassji oneuldo naeildo oeroun bam

oneuldo naege jumuneul oeunda
amugeosdo aniramyeonseo nan heomureul beosgo
honjaseo usneunda naege mutneunda
Oh nan huimangeul damneunda honja

geoul soge nan ije annyeong
annyeong annyeong annyeong
나 하나쯤 아픈 거 몰라도 되는 일
되는대로 살아왔었어
나는 그냥 참는 게 익숙한 일인 걸
가슴 아픈 일이 있어도 괜찮은 척 그냥 웃어 본다

아무도 모른다 누구도 내 맘은
환한 미소 지어 보이며 난 웃음 짓는다
혼자서 불 꺼진 내 방에 기대어
Oh 난 눈물을 담는다 혼자

친구들과 술자리 안부를 묻는다
이런저런 얘길 나누며
나에게도 작은 꿈 있기는 했었지
그 시절이 너무 그리워 흐릿하게 그때 추억한다

아무도 모른다 누구도 내 맘은
환한 미소 지어 보이며 난 웃음 짓는다
혼자서 불 꺼진 내 방에 기대어
Oh 난 눈물을 담는다 혼자

화도 낼 줄 몰랐었던 좋은 사람아
앞만 보며 달려왔지 오늘도 내일도 외로운 밤

오늘도 나에게 주문을 외운다
아무것도 아니라면서 난 허물을 벗고
혼자서 웃는다 나에게 묻는다
Oh 난 희망을 담는다 혼자

거울 속에 난 이제 안녕
안녕 안녕 안녕
Romaji
na hanajjeum apeun geo mollado doeneun il
doeneundaero sarawasseosseo
naneun geunyang chamneun ge iksukhan irin geol
gaseum apeun iri isseodo gwaenchanheun cheok geunyang useo bonda

amudo moreunda nugudo nae mameun
hwanhan miso jieo boimyeo nan useum jisneunda
honjaseo bul kkeojin nae bange gidaeeo
Oh nan nunmureul damneunda honja

chingudeulgwa suljari anbureul mutneunda
ireonjeoreon yaegil nanumyeo
naegedo jageun kkum issgineun haesseossji
geu sijeori neomu geuriwo heurishage geuttae chueokhanda

amudo moreunda nugudo nae mameun
hwanhan miso jieo boimyeo nan useum jisneunda
honjaseo bul kkeojin nae bange gidaeeo
Oh nan nunmureul damneunda honja

hwado nael jul mollasseossdeon joheun sarama
apman bomyeo dallyeowassji oneuldo naeildo oeroun bam

oneuldo naege jumuneul oeunda
amugeosdo aniramyeonseo nan heomureul beosgo
honjaseo usneunda naege mutneunda
Oh nan huimangeul damneunda honja

geoul soge nan ije annyeong
annyeong annyeong annyeong
Original
나 하나쯤 아픈 거 몰라도 되는 일
되는대로 살아왔었어
나는 그냥 참는 게 익숙한 일인 걸
가슴 아픈 일이 있어도 괜찮은 척 그냥 웃어 본다

아무도 모른다 누구도 내 맘은
환한 미소 지어 보이며 난 웃음 짓는다
혼자서 불 꺼진 내 방에 기대어
Oh 난 눈물을 담는다 혼자

친구들과 술자리 안부를 묻는다
이런저런 얘길 나누며
나에게도 작은 꿈 있기는 했었지
그 시절이 너무 그리워 흐릿하게 그때 추억한다

아무도 모른다 누구도 내 맘은
환한 미소 지어 보이며 난 웃음 짓는다
혼자서 불 꺼진 내 방에 기대어
Oh 난 눈물을 담는다 혼자

화도 낼 줄 몰랐었던 좋은 사람아
앞만 보며 달려왔지 오늘도 내일도 외로운 밤

오늘도 나에게 주문을 외운다
아무것도 아니라면서 난 허물을 벗고
혼자서 웃는다 나에게 묻는다
Oh 난 희망을 담는다 혼자

거울 속에 난 이제 안녕
안녕 안녕 안녕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