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months ago

난 여전히 여전해 / HanAll & Saevom

난 여전히 여전해 / HanAll & Saevom
  • Title: 난 여전히 여전해
  • Also Known As: Nan Yeojeonhi Yeojeonhae
  • Performer: HanAll, Saevom
  • Composer: 새봄(Saevom), 한올
  • Arranger: 정인영
  • Lyricist: 새봄(Saevom)

"Nan Yeojeonhi Yeojeonhae" Lyrics

oraedoen sajin sok na
tongtonghan bore gin meori
cham manhi byeonhaessguna

nae yeope iksukhan neon
imamttaejjeum kkok gamgie geollyeossneunde

jal jinaeneunji eum
ajikdo sujupge useulkka

mundeuk gunggeumhae eum
yojeum eottae neon eotteohge jinae

nan yeojeonhi yeojeonhae
jageun seupgwankkaji marya
hanttae miwohaessdeon gieokdo
geuriwojineun geol

nan yeojeonhi yeojeonhae
ireohge gin bami omyeon
josimseure saeeo naoneun neo

oneulttara cham haneuri yeppeuda

hangeoreum dagagagiga
geuttaen mwo geuri eoryeowossneunji
cham manhi eoryeossna bwa

neomani arajun nae moseup
naman aldeon neoui seulpeun pyojeongkkaji

kkok eoje gateunde eum
gwisgae seonhan ne moksori eueum

siganeul maemdora na
geunarui gilmoge seoisseo

nan yeojeonhi yeojeonhae
jageun seupgwankkaji marya
hanttae miwohaessdeon gieokdo
geuriwojineun geol

nan yeojeonhi yeojeonhae
gakkeum chueok soge jamgyeo
johassdeon neol seeoboneun geosdo

neoui haneuldo ireohge biccnalkka
오래된 사진 속 나
통통한 볼에 긴 머리
참 많이 변했구나

내 옆에 익숙한 넌
이맘때쯤 꼭 감기에 걸렸는데

잘 지내는지 음
아직도 수줍게 웃을까

문득 궁금해 음
요즘 어때 넌 어떻게 지내

난 여전히 여전해
작은 습관까지 말야
한때 미워했던 기억도
그리워지는 걸

난 여전히 여전해
이렇게 긴 밤이 오면
조심스레 새어 나오는 너

오늘따라 참 하늘이 예쁘다

한걸음 다가가기가
그땐 뭐 그리 어려웠는지
참 많이 어렸나 봐

너만이 알아준 내 모습
나만 알던 너의 슬픈 표정까지

꼭 어제 같은데 음
귓가에 선한 네 목소리 으음

시간을 맴돌아 나
그날의 길목에 서있어

난 여전히 여전해
작은 습관까지 말야
한때 미워했던 기억도
그리워지는 걸

난 여전히 여전해
가끔 추억 속에 잠겨
좋았던 널 세어보는 것도

너의 하늘도 이렇게 빛날까
Romaji
oraedoen sajin sok na
tongtonghan bore gin meori
cham manhi byeonhaessguna

nae yeope iksukhan neon
imamttaejjeum kkok gamgie geollyeossneunde

jal jinaeneunji eum
ajikdo sujupge useulkka

mundeuk gunggeumhae eum
yojeum eottae neon eotteohge jinae

nan yeojeonhi yeojeonhae
jageun seupgwankkaji marya
hanttae miwohaessdeon gieokdo
geuriwojineun geol

nan yeojeonhi yeojeonhae
ireohge gin bami omyeon
josimseure saeeo naoneun neo

oneulttara cham haneuri yeppeuda

hangeoreum dagagagiga
geuttaen mwo geuri eoryeowossneunji
cham manhi eoryeossna bwa

neomani arajun nae moseup
naman aldeon neoui seulpeun pyojeongkkaji

kkok eoje gateunde eum
gwisgae seonhan ne moksori eueum

siganeul maemdora na
geunarui gilmoge seoisseo

nan yeojeonhi yeojeonhae
jageun seupgwankkaji marya
hanttae miwohaessdeon gieokdo
geuriwojineun geol

nan yeojeonhi yeojeonhae
gakkeum chueok soge jamgyeo
johassdeon neol seeoboneun geosdo

neoui haneuldo ireohge biccnalkka
Original
오래된 사진 속 나
통통한 볼에 긴 머리
참 많이 변했구나

내 옆에 익숙한 넌
이맘때쯤 꼭 감기에 걸렸는데

잘 지내는지 음
아직도 수줍게 웃을까

문득 궁금해 음
요즘 어때 넌 어떻게 지내

난 여전히 여전해
작은 습관까지 말야
한때 미워했던 기억도
그리워지는 걸

난 여전히 여전해
이렇게 긴 밤이 오면
조심스레 새어 나오는 너

오늘따라 참 하늘이 예쁘다

한걸음 다가가기가
그땐 뭐 그리 어려웠는지
참 많이 어렸나 봐

너만이 알아준 내 모습
나만 알던 너의 슬픈 표정까지

꼭 어제 같은데 음
귓가에 선한 네 목소리 으음

시간을 맴돌아 나
그날의 길목에 서있어

난 여전히 여전해
작은 습관까지 말야
한때 미워했던 기억도
그리워지는 걸

난 여전히 여전해
가끔 추억 속에 잠겨
좋았던 널 세어보는 것도

너의 하늘도 이렇게 빛날까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