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 Lost In A Crowd / Mino

Mino - Lost In A Crowd Lyrics

"Sunrise" is the 11th track from the "TAKE" album released by Mino. It was released on October 30, 2020.

Title: Lost In A Crowd · Also Known As: 이유 없는 상실감에 대하여 , Iyu Eopsneun Sangsilgame Daehayeo · Composer: Diggy, Mino (송민호), 강욱진 · Arranger: Diggy, 강욱진 · Lyricist: Mino (송민호)

Lyrics for Lost In A Crowd by Mino

우린 때로 어린이가 되어 버리곤 해 립스틱과 수염을 그린 것 같아 일주일이 아닌 수년 전의 향수에 취해 버리고 멈춰 제발 내일 컨디션이 괜찮길 바래 야, 계산 왜 네가 해? 땡큐 한바탕 웃고 돌아온 방은 결계가 쳐 있나 봐 왜 또 사무쳐서 진지충으로 변해 아쉬운 취기를 전 여친의 통화기록에 남기고 눈싸움으로 저 보름달을 이기고 나서야 분 풀려 뾰족한 말로 상처 준 그대 일지라도 둥글게 안아 줄 수 있는데 아니 안아줬음 하는데 누구라도 그냥 남과 남으로 밤과 낮으로 사람과 사랑으로 이유 없는 상실감에 대하여 아리송하게 알다가도 모르겠지 아이러니해 아, 아이컨택 해 티키타카 주고받다 끝난 사이 같아 그냥 Something, 라이프지 이제 막 어른다운 생각이란 걸 느낄 차에 기다린 듯 마구 몰리는 온갖 짐에 맥시멀 리스트로 뜻하지 아이하게 지도 없으면서 힘내라니 너나 들어 짠해 눈에 담긴 모든 것들이 울어 약과 술을 섞어 마셔버렸네 오늘도 불투명한 내일 보다 투명한 내일이 더 힘들어 비싼 자켓인데 왜 이렇게 추워 뒤지겠네 이유 없는 상실감에 미치겠네 말을 안 들어 머리가 시킨 일을 내 멋대로 굴고 나쁜 눈을 해 반항심으로 채운 하루가 지면 자괴감을 덮죠 뾰족한 말로 상처 준 그대 일지라도 둥글게 안아 줄 수 있는데 아니, 안아줘 누구라도 그냥 남과 남으로 밤과 낮으로 사람과 사랑으로 이유 없는 상실감에 대하여 다들 마음 한구석에 빈 공간을 두고서 나를 넣어두고 문을 잠갔으니까 아프고 아프고 아프고 아프고 아프죠 이유 없는 상실감에 대하여 얘기할 땐 아무도 듣지 않고 아무도 모르게 알아요 알아요 알아요 알아요 알아요 알 것 같아요
urin ttaero eoriniga doeeo beorigon hae ripseutikgwa suyeomeul geurin geot gata iljuiri anin sunyeon jeonui hyangsue chwihae beorigo meomchwo jebal naeil keondisyeoni gwaenchanhgil barae ya, gyesan wae nega hae? ttaengkyu hanbatang usgo doraon bangeun gyeolgyega chyeo issna bwa wae tto samuchyeoseo jinjichungeuro byeonhae aswiun chwigireul jeon yeochinui tonghwagiroge namgigo nunssaumeuro jeo boreumdareul igigo naseoya bun pullyeo ppyojokhan mallo sangcheo jun geudae iljirado dunggeulge ana jul su issneunde ani anajwosseum haneunde nugurado geunyang namgwa nameuro bamgwa najeuro saramgwa sarangeuro iyu eopsneun sangsilgame daehayeo arisonghage aldagado moreugessji aireonihae a, aikeontaek hae tikitaka jugobatda kkeutnan sai gata geunyang Something, raipeuji ije mak eoreundaun saenggagiran geol neukkil chae gidarin deut magu mollineun ongat jime maeksimeol riseuteuro tteushaji aihage jido eopseumyeonseo himnaerani neona deureo jjanhae nune damgin modeun geosdeuri ureo yakgwa sureul seokkeo masyeobeoryeossne oneuldo bultumyeonghan naeil boda tumyeonghan naeiri deo himdeureo bissan jakesinde wae ireohge chuwo dwijigessne iyu eopsneun sangsilgame michigessne mareul an deureo meoriga sikin ireul nae meosdaero gulgo nappeun nuneul hae banhangsimeuro chaeun haruga jimyeon jagoegameul deopjyo ppyojokhan mallo sangcheo jun geudae iljirado dunggeulge ana jul su issneunde ani, anajwo nugurado geunyang namgwa nameuro bamgwa najeuro saramgwa sarangeuro iyu eopsneun sangsilgame daehayeo dadeul maeum hanguseoge bin gongganeul dugoseo nareul neoheodugo muneul jamgasseunikka apeugo apeugo apeugo apeugo apeujyo iyu eopsneun sangsilgame daehayeo yaegihal ttaen amudo deutji anhgo amudo moreuge arayo arayo arayo arayo arayo al geot gatayo
Romaji
urin ttaero eoriniga doeeo beorigon hae ripseutikgwa suyeomeul geurin geot gata iljuiri anin sunyeon jeonui hyangsue chwihae beorigo meomchwo jebal naeil keondisyeoni gwaenchanhgil barae ya, gyesan wae nega hae? ttaengkyu hanbatang usgo doraon bangeun gyeolgyega chyeo issna bwa wae tto samuchyeoseo jinjichungeuro byeonhae aswiun chwigireul jeon yeochinui tonghwagiroge namgigo nunssaumeuro jeo boreumdareul igigo naseoya bun pullyeo ppyojokhan mallo sangcheo jun geudae iljirado dunggeulge ana jul su issneunde ani anajwosseum haneunde nugurado geunyang namgwa nameuro bamgwa najeuro saramgwa sarangeuro iyu eopsneun sangsilgame daehayeo arisonghage aldagado moreugessji aireonihae a, aikeontaek hae tikitaka jugobatda kkeutnan sai gata geunyang Something, raipeuji ije mak eoreundaun saenggagiran geol neukkil chae gidarin deut magu mollineun ongat jime maeksimeol riseuteuro tteushaji aihage jido eopseumyeonseo himnaerani neona deureo jjanhae nune damgin modeun geosdeuri ureo yakgwa sureul seokkeo masyeobeoryeossne oneuldo bultumyeonghan naeil boda tumyeonghan naeiri deo himdeureo bissan jakesinde wae ireohge chuwo dwijigessne iyu eopsneun sangsilgame michigessne mareul an deureo meoriga sikin ireul nae meosdaero gulgo nappeun nuneul hae banhangsimeuro chaeun haruga jimyeon jagoegameul deopjyo ppyojokhan mallo sangcheo jun geudae iljirado dunggeulge ana jul su issneunde ani, anajwo nugurado geunyang namgwa nameuro bamgwa najeuro saramgwa sarangeuro iyu eopsneun sangsilgame daehayeo dadeul maeum hanguseoge bin gongganeul dugoseo nareul neoheodugo muneul jamgasseunikka apeugo apeugo apeugo apeugo apeujyo iyu eopsneun sangsilgame daehayeo yaegihal ttaen amudo deutji anhgo amudo moreuge arayo arayo arayo arayo arayo al geot gatayo
Original
우린 때로 어린이가 되어 버리곤 해 립스틱과 수염을 그린 것 같아 일주일이 아닌 수년 전의 향수에 취해 버리고 멈춰 제발 내일 컨디션이 괜찮길 바래 야, 계산 왜 네가 해? 땡큐 한바탕 웃고 돌아온 방은 결계가 쳐 있나 봐 왜 또 사무쳐서 진지충으로 변해 아쉬운 취기를 전 여친의 통화기록에 남기고 눈싸움으로 저 보름달을 이기고 나서야 분 풀려 뾰족한 말로 상처 준 그대 일지라도 둥글게 안아 줄 수 있는데 아니 안아줬음 하는데 누구라도 그냥 남과 남으로 밤과 낮으로 사람과 사랑으로 이유 없는 상실감에 대하여 아리송하게 알다가도 모르겠지 아이러니해 아, 아이컨택 해 티키타카 주고받다 끝난 사이 같아 그냥 Something, 라이프지 이제 막 어른다운 생각이란 걸 느낄 차에 기다린 듯 마구 몰리는 온갖 짐에 맥시멀 리스트로 뜻하지 아이하게 지도 없으면서 힘내라니 너나 들어 짠해 눈에 담긴 모든 것들이 울어 약과 술을 섞어 마셔버렸네 오늘도 불투명한 내일 보다 투명한 내일이 더 힘들어 비싼 자켓인데 왜 이렇게 추워 뒤지겠네 이유 없는 상실감에 미치겠네 말을 안 들어 머리가 시킨 일을 내 멋대로 굴고 나쁜 눈을 해 반항심으로 채운 하루가 지면 자괴감을 덮죠 뾰족한 말로 상처 준 그대 일지라도 둥글게 안아 줄 수 있는데 아니, 안아줘 누구라도 그냥 남과 남으로 밤과 낮으로 사람과 사랑으로 이유 없는 상실감에 대하여 다들 마음 한구석에 빈 공간을 두고서 나를 넣어두고 문을 잠갔으니까 아프고 아프고 아프고 아프고 아프죠 이유 없는 상실감에 대하여 얘기할 땐 아무도 듣지 않고 아무도 모르게 알아요 알아요 알아요 알아요 알아요 알 것 같아요

Comments (0)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