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mit

휴일 / Limit

  • Title: 휴일
  • Also Known As: Hyuil
  • Performer: Limit
  • Composer: 리밋(Limit)
  • Arranger: Ampoff
  • Lyricist: 리밋(Limit)

"Hyuil" Lyrics

hwachanghan nalssi ssodajineun haesbicce
gibun johge usneun saramdeul

nega eopsneun oneurijiman
nareum nado
useul su isseo

ttakhi hal ildo eopsgo
ttakhi mwo mannal saramdo eopsgo

geujeo hal su issneun georagon
saenggak eopsi geotneun geo
geureoda bomyeon
meokgo sipeun georado saenggigessji

mot bwassdeon yeonghwado bogo
chingudo manna

mot jadeon neujjamdo jago
silkeot meong ttaeryeo

eotteon geosdeuregedo
eolkmaeiji malgo

hago sipeun daero hamyeo
bonaellae

I don't Know Where We Are
eoneusae eoneusae
geotda boni
yeogiga eodinjido moreul mankeum

geotgo tto georeosseo neoe daehan modeun geol
ijgo sipeunikka

wae geureonde deo manhi saenggakna
ireolsurok

wae deo mami apawa nan

ttakhi hal ildo eopsgo
ttakhi mwo mannal saramdo eopsgo

geujeo hal su issneun georagon
saenggak eopsi geotneun geo
geureoda bomyeon..

mot bwassdeon yeonghwado bogo
chingudo manna

mot jadeon neujjamdo jago
silkeot meong ttaeryeo

eotteon geosdeuregedo
eolkmaeiji malgo
hago sipeun daero hamyeo
bonaellae
화창한 날씨 쏟아지는 햇빛에
기분 좋게 웃는 사람들

네가 없는 오늘이지만
나름 나도
웃을 수 있어

딱히 할 일도 없고
딱히 뭐 만날 사람도 없고

그저 할 수 있는 거라곤
생각 없이 걷는 거
그러다 보면
먹고 싶은 거라도 생기겠지

못 봤던 영화도 보고
친구도 만나

못 자던 늦잠도 자고
실컷 멍 때려

어떤 것들에게도
얽매이지 말고

하고 싶은 대로 하며
보낼래

I Don't Know Where We Are
어느새 어느새
걷다 보니
여기가 어딘지도 모를 만큼

걷고 또 걸었어 너에 대한 모든 걸
잊고 싶으니까

왜 그런데 더 많이 생각나
이럴수록

왜 더 맘이 아파와 난

딱히 할 일도 없고
딱히 뭐 만날 사람도 없고

그저 할 수 있는 거라곤
생각 없이 걷는 거
그러다 보면..

못 봤던 영화도 보고
친구도 만나

못 자던 늦잠도 자고
실컷 멍 때려

어떤 것들에게도
얽매이지 말고
하고 싶은 대로 하며
보낼래
Romaji
hwachanghan nalssi ssodajineun haesbicce
gibun johge usneun saramdeul

nega eopsneun oneurijiman
nareum nado
useul su isseo

ttakhi hal ildo eopsgo
ttakhi mwo mannal saramdo eopsgo

geujeo hal su issneun georagon
saenggak eopsi geotneun geo
geureoda bomyeon
meokgo sipeun georado saenggigessji

mot bwassdeon yeonghwado bogo
chingudo manna

mot jadeon neujjamdo jago
silkeot meong ttaeryeo

eotteon geosdeuregedo
eolkmaeiji malgo

hago sipeun daero hamyeo
bonaellae

I don't Know Where We Are
eoneusae eoneusae
geotda boni
yeogiga eodinjido moreul mankeum

geotgo tto georeosseo neoe daehan modeun geol
ijgo sipeunikka

wae geureonde deo manhi saenggakna
ireolsurok

wae deo mami apawa nan

ttakhi hal ildo eopsgo
ttakhi mwo mannal saramdo eopsgo

geujeo hal su issneun georagon
saenggak eopsi geotneun geo
geureoda bomyeon..

mot bwassdeon yeonghwado bogo
chingudo manna

mot jadeon neujjamdo jago
silkeot meong ttaeryeo

eotteon geosdeuregedo
eolkmaeiji malgo
hago sipeun daero hamyeo
bonaellae
Original
화창한 날씨 쏟아지는 햇빛에
기분 좋게 웃는 사람들

네가 없는 오늘이지만
나름 나도
웃을 수 있어

딱히 할 일도 없고
딱히 뭐 만날 사람도 없고

그저 할 수 있는 거라곤
생각 없이 걷는 거
그러다 보면
먹고 싶은 거라도 생기겠지

못 봤던 영화도 보고
친구도 만나

못 자던 늦잠도 자고
실컷 멍 때려

어떤 것들에게도
얽매이지 말고

하고 싶은 대로 하며
보낼래

I Don't Know Where We Are
어느새 어느새
걷다 보니
여기가 어딘지도 모를 만큼

걷고 또 걸었어 너에 대한 모든 걸
잊고 싶으니까

왜 그런데 더 많이 생각나
이럴수록

왜 더 맘이 아파와 난

딱히 할 일도 없고
딱히 뭐 만날 사람도 없고

그저 할 수 있는 거라곤
생각 없이 걷는 거
그러다 보면..

못 봤던 영화도 보고
친구도 만나

못 자던 늦잠도 자고
실컷 멍 때려

어떤 것들에게도
얽매이지 말고
하고 싶은 대로 하며
보낼래

Comments (0)

Leave a Reply

From The Same Art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