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EUN - Honkono Lyrics

Youtube: Honkono / HAEUN

Details

  • Title: 혼코노
  • Also Known As: Honkono
  • Language: Korean
  • Country: Korea

Credits

  • Performer: Haeun
  • Composer: VIP
  • Arranger: VIP
  • Lyricist: VIP

Lyrics for Honkono by HAEUN

이 동전 하나로 뭘 할 수 있을까 고민 고민하다가 나 혼자 이곳에 왔어 익숙한 번호 익숙한 노래 다시 너를 떠올리게 해 이 노래는 전주가 참 길었지 우리 만났던 시간처럼 절대 공감할 수 없던 뻔한 이별 가사들이 왜 이렇게 맘에 와닿니 그땐 꽉 잡은 마이크처럼 끝까지 널 붙잡고 싶었어 마치 예약된 노래처럼 이별은 정해진 것 같았어 남은 동전 모두 털어 너를 불러 본다 혼자 남은 이 노래방에서 우리 사랑은 참 불안했지 마치 어긋난 음정처럼 옆방에서 들려오는 시끄러운 저 노래까지 오늘따라 왜 더 슬프니 그땐 꽉 잡은 마이크처럼 끝까지 널 붙잡고 싶었어 마치 예약된 노래처럼 이별은 정해진 것 같았어 남은 동전 모두 털어 너를 불러 본다 혼자 남은 이 노래방에서 끝나가는 시간에 나 혼자 남은 이곳에 다시 돌아와 그땐 꽉 잡은 너의 손을 놓쳐버린 내가 미웠어 너는 모르겠지만 여전히 너에게 미쳤어 오늘도 난 대답 없는 너를 기다린다 마지막 남은 이 동전 하나로 마지막으로 널 불러
i dongjeon hanaro mwol hal su isseulkka gomin gominhadaga na honja igose wasseo iksukhan beonho iksukhan norae dasi neoreul tteoollige hae i noraeneun jeonjuga cham gireossji uri mannassdeon sigancheoreom jeoldae gonggamhal su eopsdeon ppeonhan ibyeol gasadeuri wae ireohge mame wadahni geuttaen kkwak jabeun maikeucheoreom kkeutkkaji neol butjapgo sipeosseo machi yeyakdoen noraecheoreom ibyeoreun jeonghaejin geot gatasseo nameun dongjeon modu teoreo neoreul bulleo bonda honja nameun i noraebangeseo uri sarangeun cham buranhaessji machi eogeusnan eumjeongcheoreom yeopbangeseo deullyeooneun sikkeureoun jeo noraekkaji oneulttara wae deo seulpeuni geuttaen kkwak jabeun maikeucheoreom kkeutkkaji neol butjapgo sipeosseo machi yeyakdoen noraecheoreom ibyeoreun jeonghaejin geot gatasseo nameun dongjeon modu teoreo neoreul bulleo bonda honja nameun i noraebangeseo kkeutnaganeun sigane na honja nameun igose dasi dorawa geuttaen kkwak jabeun neoui soneul nohchyeobeorin naega miwosseo neoneun moreugessjiman yeojeonhi neoege michyeosseo oneuldo nan daedap eopsneun neoreul gidarinda majimak nameun i dongjeon hanaro majimageuro neol bulleo
Romaji
i dongjeon hanaro mwol hal su isseulkka gomin gominhadaga na honja igose wasseo iksukhan beonho iksukhan norae dasi neoreul tteoollige hae i noraeneun jeonjuga cham gireossji uri mannassdeon sigancheoreom jeoldae gonggamhal su eopsdeon ppeonhan ibyeol gasadeuri wae ireohge mame wadahni geuttaen kkwak jabeun maikeucheoreom kkeutkkaji neol butjapgo sipeosseo machi yeyakdoen noraecheoreom ibyeoreun jeonghaejin geot gatasseo nameun dongjeon modu teoreo neoreul bulleo bonda honja nameun i noraebangeseo uri sarangeun cham buranhaessji machi eogeusnan eumjeongcheoreom yeopbangeseo deullyeooneun sikkeureoun jeo noraekkaji oneulttara wae deo seulpeuni geuttaen kkwak jabeun maikeucheoreom kkeutkkaji neol butjapgo sipeosseo machi yeyakdoen noraecheoreom ibyeoreun jeonghaejin geot gatasseo nameun dongjeon modu teoreo neoreul bulleo bonda honja nameun i noraebangeseo kkeutnaganeun sigane na honja nameun igose dasi dorawa geuttaen kkwak jabeun neoui soneul nohchyeobeorin naega miwosseo neoneun moreugessjiman yeojeonhi neoege michyeosseo oneuldo nan daedap eopsneun neoreul gidarinda majimak nameun i dongjeon hanaro majimageuro neol bulleo
Original
이 동전 하나로 뭘 할 수 있을까 고민 고민하다가 나 혼자 이곳에 왔어 익숙한 번호 익숙한 노래 다시 너를 떠올리게 해 이 노래는 전주가 참 길었지 우리 만났던 시간처럼 절대 공감할 수 없던 뻔한 이별 가사들이 왜 이렇게 맘에 와닿니 그땐 꽉 잡은 마이크처럼 끝까지 널 붙잡고 싶었어 마치 예약된 노래처럼 이별은 정해진 것 같았어 남은 동전 모두 털어 너를 불러 본다 혼자 남은 이 노래방에서 우리 사랑은 참 불안했지 마치 어긋난 음정처럼 옆방에서 들려오는 시끄러운 저 노래까지 오늘따라 왜 더 슬프니 그땐 꽉 잡은 마이크처럼 끝까지 널 붙잡고 싶었어 마치 예약된 노래처럼 이별은 정해진 것 같았어 남은 동전 모두 털어 너를 불러 본다 혼자 남은 이 노래방에서 끝나가는 시간에 나 혼자 남은 이곳에 다시 돌아와 그땐 꽉 잡은 너의 손을 놓쳐버린 내가 미웠어 너는 모르겠지만 여전히 너에게 미쳤어 오늘도 난 대답 없는 너를 기다린다 마지막 남은 이 동전 하나로 마지막으로 널 불러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Comments (0)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