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Free

FRIENDS / B-Free

  • Title: FRIENDS
  • Performer: B-Free
  • Composer: Junked, 비프리 (B-Free)
  • Arranger: Junked
  • Lyricist: 비프리 (B-Free)

"FRIENDS" Lyrics

saebyeok 6si pokseol, gamum, taepung, sonagiga wado naneun jageopsil
bageumjireul hadeut biteu wie mareul ieoga
achimbuteo saramdeureun eodil hyanghae ttwieoga
jasinege mureo gwayeon

insaengiran symphony naneun baro jihwija
neoneun eoduun nae salmeul hangsang balkhyeo juneun dal
naega gogae sugin moseup bogo sipeun i sesang
himdeun ildeul ssawo igija machi chinggijeukan

mudae wi nae jeonjaengteo igeon teksaseu jeongitop
yeonswae sarin sageoncheoreom nae bunnoui daehaksal
hyeongjeradeon yoksim manheun dwaeji seonji ttukbaegi han geureus
ttukttakhago idonghan daeum hangeoreum

han gyedanssik olla MODECI cheoreom kkokdaegi
eseo pokgyeokgicheoreom ttongman chan neoui meori wireul
jinagamyeo I'mma drop that s__t like i'm Jeremy Quest
baro neoui ibane
baireoseu gateun aedeurege naneun baro sodokje

manyak nae jaeneung wonhandamyeon baro seonipgeum
nae insaengeul malhaneun geot gateun joyongpirui kkum
pureun supgwa gipeun neupeul jinaseo
dochakhan igot baro nae gohyang

saebyeok 6si pokseol, gamum, taepung, sonagiga wado naneun jageopsil
bageumjireul hadeut biteu wie mareul ieoga
achimbuteo saramdeureun eodil hyanghae ttwieoga
jasinege mureo gwayeon

nae jarineun eodilkka
achim doemyeon hangsang nareul bangyeojuneun heomuham
ireon naui buranhan nae maeum nae gippeumeul deohamyeo
seulpeum deoreojwoseo
hangsang gomawo sojunghan nae chinguyeo

saebyeok 6si pokseol, gamum, taepung, sonagiga wado naneun jageopsil
bageumjireul hadeut biteu wie mareul ieoga
achimbuteo saramdeureun eodil hyanghae ttwieoga
jasinege mureo gwayeon
새벽 6시 폭설, 가뭄, 태풍, 소나기가 와도 나는 작업실
박음질을 하듯 비트 위에 말을 이어가
아침부터 사람들은 어딜 향해 뛰어가
자신에게 물어 과연

인생이란 symphony 나는 바로 지휘자
너는 어두운 내 삶을 항상 밝혀 주는 달
내가 고개 숙인 모습 보고 싶은 이 세상
힘든 일들 싸워 이기자 마치 칭기즈칸

무대 위 내 전쟁터 이건 텍사스 전기톱
연쇄 살인 사건처럼 내 분노의 대학살
형제라던 욕심 많은 돼지 선지 뚝배기 한 그릇
뚝딱하고 이동한 다음 한걸음

한 계단씩 올라 MODECI 처럼 꼭대기
에서 폭격기처럼 똥만 찬 너의 머리 위를
지나가며 I'mma drop that s__t like i'm Jeremy Quest
바로 너의 입안에
바이러스 같은 애들에게 나는 바로 소독제

만약 내 재능 원한다면 바로 선입금
내 인생을 말하는 것 같은 조용필의 꿈
푸른 숲과 깊은 늪을 지나서
도착한 이곳 바로 내 고향

새벽 6시 폭설, 가뭄, 태풍, 소나기가 와도 나는 작업실
박음질을 하듯 비트 위에 말을 이어가
아침부터 사람들은 어딜 향해 뛰어가
자신에게 물어 과연

내 자리는 어딜까
아침 되면 항상 나를 반겨주는 허무함
이런 나의 불안한 내 마음 내 기쁨을 더하며
슬픔 덜어줘서
항상 고마워 소중한 내 친구여

새벽 6시 폭설, 가뭄, 태풍, 소나기가 와도 나는 작업실
박음질을 하듯 비트 위에 말을 이어가
아침부터 사람들은 어딜 향해 뛰어가
자신에게 물어 과연
Romaji
saebyeok 6si pokseol, gamum, taepung, sonagiga wado naneun jageopsil
bageumjireul hadeut biteu wie mareul ieoga
achimbuteo saramdeureun eodil hyanghae ttwieoga
jasinege mureo gwayeon

insaengiran symphony naneun baro jihwija
neoneun eoduun nae salmeul hangsang balkhyeo juneun dal
naega gogae sugin moseup bogo sipeun i sesang
himdeun ildeul ssawo igija machi chinggijeukan

mudae wi nae jeonjaengteo igeon teksaseu jeongitop
yeonswae sarin sageoncheoreom nae bunnoui daehaksal
hyeongjeradeon yoksim manheun dwaeji seonji ttukbaegi han geureus
ttukttakhago idonghan daeum hangeoreum

han gyedanssik olla MODECI cheoreom kkokdaegi
eseo pokgyeokgicheoreom ttongman chan neoui meori wireul
jinagamyeo I'mma drop that s__t like i'm Jeremy Quest
baro neoui ibane
baireoseu gateun aedeurege naneun baro sodokje

manyak nae jaeneung wonhandamyeon baro seonipgeum
nae insaengeul malhaneun geot gateun joyongpirui kkum
pureun supgwa gipeun neupeul jinaseo
dochakhan igot baro nae gohyang

saebyeok 6si pokseol, gamum, taepung, sonagiga wado naneun jageopsil
bageumjireul hadeut biteu wie mareul ieoga
achimbuteo saramdeureun eodil hyanghae ttwieoga
jasinege mureo gwayeon

nae jarineun eodilkka
achim doemyeon hangsang nareul bangyeojuneun heomuham
ireon naui buranhan nae maeum nae gippeumeul deohamyeo
seulpeum deoreojwoseo
hangsang gomawo sojunghan nae chinguyeo

saebyeok 6si pokseol, gamum, taepung, sonagiga wado naneun jageopsil
bageumjireul hadeut biteu wie mareul ieoga
achimbuteo saramdeureun eodil hyanghae ttwieoga
jasinege mureo gwayeon
Original
새벽 6시 폭설, 가뭄, 태풍, 소나기가 와도 나는 작업실
박음질을 하듯 비트 위에 말을 이어가
아침부터 사람들은 어딜 향해 뛰어가
자신에게 물어 과연

인생이란 symphony 나는 바로 지휘자
너는 어두운 내 삶을 항상 밝혀 주는 달
내가 고개 숙인 모습 보고 싶은 이 세상
힘든 일들 싸워 이기자 마치 칭기즈칸

무대 위 내 전쟁터 이건 텍사스 전기톱
연쇄 살인 사건처럼 내 분노의 대학살
형제라던 욕심 많은 돼지 선지 뚝배기 한 그릇
뚝딱하고 이동한 다음 한걸음

한 계단씩 올라 MODECI 처럼 꼭대기
에서 폭격기처럼 똥만 찬 너의 머리 위를
지나가며 I'mma drop that s__t like i'm Jeremy Quest
바로 너의 입안에
바이러스 같은 애들에게 나는 바로 소독제

만약 내 재능 원한다면 바로 선입금
내 인생을 말하는 것 같은 조용필의 꿈
푸른 숲과 깊은 늪을 지나서
도착한 이곳 바로 내 고향

새벽 6시 폭설, 가뭄, 태풍, 소나기가 와도 나는 작업실
박음질을 하듯 비트 위에 말을 이어가
아침부터 사람들은 어딜 향해 뛰어가
자신에게 물어 과연

내 자리는 어딜까
아침 되면 항상 나를 반겨주는 허무함
이런 나의 불안한 내 마음 내 기쁨을 더하며
슬픔 덜어줘서
항상 고마워 소중한 내 친구여

새벽 6시 폭설, 가뭄, 태풍, 소나기가 와도 나는 작업실
박음질을 하듯 비트 위에 말을 이어가
아침부터 사람들은 어딜 향해 뛰어가
자신에게 물어 과연

Comments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