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 Firefly / OOSU:HAN
OOSU:HAN

Firefly / OOSU:HAN

  • Title: Firefly
  • Also Known As: 반딧불 , Bandisbul
  • Composer: 수한
  • Arranger: OOSU:HAN
  • Lyricist: 수한

"Firefly" Lyrics

밤하늘 비추는 인위적인 불빛들은 어두운 내방을 밝혀주진 못하나 봐 겁먹은 두발은 어디도 향하지 못해 오늘도 내일도 난 결국 제자리겠지 깊은 밤이 오면 어김없이 나를 가둬 두는 생각들 낯선 밤은 길고 잠은 달아났지 사랑은 너무도 어렵구나 우 이 밤을 밝게 비춰줄 그대가 필요해 내 맘을 따듯하게 감싸줄 그대는 어딘가요 낡은 내 심장은 좀처럼 뛰지 못하고 메마른 눈물은 더 이상 흐르지 않네 내가 사는 이 세상은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아 가벼운 믿음 속에 꺼져가는 불빛 깊은 밤이 오면 어김없이 내게 속삭이는 생각들 낯선 밤이 싫어 도망 쳐보지만 어딜 가도 사랑은 없구나 우 이 밤을 밝게 비춰줄 그대가 필요해 내 맘을 따뜻하게 감싸줄 그대는 어딘가요 오늘도 혼자 빛나는 반딧불을 찾아 불이 꺼진 세상을 나 홀로 헤매이고 있구나 나나 나나나 나나나나 나나나 나 나 나나나나 나 나나나 나 나 나나 우 이 밤을 우 우 우 내 맘을 우 우 우 이 밤을 우 우 우 내 맘을 우 우 우 이 밤을 우 우
bamhaneul bichuneun inwijeogin bulbiccdeureun eoduun naebangeul balkhyeojujin moshana bwa geopmeogeun dubareun eodido hyanghaji moshae oneuldo naeildo nan gyeolguk jejarigessji gipeun bami omyeon eogimeopsi nareul gadwo duneun saenggakdeul naccseon bameun gilgo jameun daranassji sarangeun neomudo eoryeopguna u i bameul balkge bichwojul geudaega piryohae nae mameul ttadeushage gamssajul geudaeneun eodingayo nalkeun nae simjangeun jomcheoreom ttwiji moshago memareun nunmureun deo isang heureuji anhne naega saneun i sesangeun chagapjido tteugeopjido anha gabyeoun mideum soge kkeojyeoganeun bulbicc gipeun bami omyeon eogimeopsi naege soksagineun saenggakdeul naccseon bami silheo domang chyeobojiman eodil gado sarangeun eopsguna u i bameul balkge bichwojul geudaega piryohae nae mameul ttatteushage gamssajul geudaeneun eodingayo oneuldo honja biccnaneun bandisbureul chaja buri kkeojin sesangeul na hollo hemaeigo issguna nana nanana nananana nanana na na nananana na nanana na na nana u i bameul u u u nae mameul u u u i bameul u u u nae mameul u u u i bameul u u
Romaji
bamhaneul bichuneun inwijeogin bulbiccdeureun eoduun naebangeul balkhyeojujin moshana bwa geopmeogeun dubareun eodido hyanghaji moshae oneuldo naeildo nan gyeolguk jejarigessji gipeun bami omyeon eogimeopsi nareul gadwo duneun saenggakdeul naccseon bameun gilgo jameun daranassji sarangeun neomudo eoryeopguna u i bameul balkge bichwojul geudaega piryohae nae mameul ttadeushage gamssajul geudaeneun eodingayo nalkeun nae simjangeun jomcheoreom ttwiji moshago memareun nunmureun deo isang heureuji anhne naega saneun i sesangeun chagapjido tteugeopjido anha gabyeoun mideum soge kkeojyeoganeun bulbicc gipeun bami omyeon eogimeopsi naege soksagineun saenggakdeul naccseon bami silheo domang chyeobojiman eodil gado sarangeun eopsguna u i bameul balkge bichwojul geudaega piryohae nae mameul ttatteushage gamssajul geudaeneun eodingayo oneuldo honja biccnaneun bandisbureul chaja buri kkeojin sesangeul na hollo hemaeigo issguna nana nanana nananana nanana na na nananana na nanana na na nana u i bameul u u u nae mameul u u u i bameul u u u nae mameul u u u i bameul u u
Original
밤하늘 비추는 인위적인 불빛들은 어두운 내방을 밝혀주진 못하나 봐 겁먹은 두발은 어디도 향하지 못해 오늘도 내일도 난 결국 제자리겠지 깊은 밤이 오면 어김없이 나를 가둬 두는 생각들 낯선 밤은 길고 잠은 달아났지 사랑은 너무도 어렵구나 우 이 밤을 밝게 비춰줄 그대가 필요해 내 맘을 따듯하게 감싸줄 그대는 어딘가요 낡은 내 심장은 좀처럼 뛰지 못하고 메마른 눈물은 더 이상 흐르지 않네 내가 사는 이 세상은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아 가벼운 믿음 속에 꺼져가는 불빛 깊은 밤이 오면 어김없이 내게 속삭이는 생각들 낯선 밤이 싫어 도망 쳐보지만 어딜 가도 사랑은 없구나 우 이 밤을 밝게 비춰줄 그대가 필요해 내 맘을 따뜻하게 감싸줄 그대는 어딘가요 오늘도 혼자 빛나는 반딧불을 찾아 불이 꺼진 세상을 나 홀로 헤매이고 있구나 나나 나나나 나나나나 나나나 나 나 나나나나 나 나나나 나 나 나나 우 이 밤을 우 우 우 내 맘을 우 우 우 이 밤을 우 우 우 내 맘을 우 우 우 이 밤을 우 우

Comments (0)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