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

Deep in the night, you and me / 109

  • Title: Deep in the night, you and me
  • Also Known As: 깊은 밤 너와 나 , Gipeun Bam Neowa Na
  • Performer: 109
  • Composer: 109
  • Arranger: 109, bemo
  • Lyricist: 109

"Deep in the night, you and me" Lyrics

gipeun bam neowa na
changmun teum sairo bichin dal
seoro mak usdaga
seureureu jami oneun geureon bam
neoui meorikareul neomgimyeo
geudaero neol angoseo
joyonghi soksagyeo

issjanha yojeum na
memareun han geurue namuya
geunde mak pieona
neoreul mannaneun geunareman
amugeosdo anin nainde
hyanggirowojin geoya
eonjena bom gata

ja soneul pyeolchyeobwa
sontopmankeum ppaego namyeon
nameojineun da neoya
deo gakkai wabwa
jogeumman deo gidaejullae
idaero cheoncheonhi du nuneul gama

annyeong nae ireum gimbaboya
haru jongil nege hollin geocheoreom
babo gateun useumman gyesok naoneun geol
isareul gaya hal geot gata
gojak du pyeongjjari bangane neol damgien
neomchyeoheulleo

ja soneul pyeolchyeobwa
sontopmankeum ppaego namyeon
nameojineun da neoya
deo gakkai wabwa
jogeumman deo gidaejullae
idaero cheoncheonhi du nuneul gama

du nuneul gama
nareul kkwak ana
깊은 밤 너와 나
창문 틈 사이로 비친 달
서로 막 웃다가
스르르 잠이 오는 그런 밤
너의 머리칼을 넘기며
그대로 널 안고서
조용히 속삭여

있잖아 요즘 나
메마른 한 그루에 나무야
근데 막 피어나
너를 만나는 그날에만
아무것도 아닌 나인데
향기로워진 거야
언제나 봄 같아

자 손을 펼쳐봐
손톱만큼 빼고 나면
나머지는 다 너야
더 가까이 와봐
조금만 더 기대줄래
이대로 천천히 두 눈을 감아

안녕 내 이름 김바보야
하루 종일 네게 홀린 거처럼
바보 같은 웃음만 계속 나오는 걸
이사를 가야 할 것 같아
고작 두 평짜리 방안에 널 담기엔
넘쳐흘러

자 손을 펼쳐봐
손톱만큼 빼고 나면
나머지는 다 너야
더 가까이 와봐
조금만 더 기대줄래
이대로 천천히 두 눈을 감아

두 눈을 감아
나를 꽉 안아
Romaji
gipeun bam neowa na
changmun teum sairo bichin dal
seoro mak usdaga
seureureu jami oneun geureon bam
neoui meorikareul neomgimyeo
geudaero neol angoseo
joyonghi soksagyeo

issjanha yojeum na
memareun han geurue namuya
geunde mak pieona
neoreul mannaneun geunareman
amugeosdo anin nainde
hyanggirowojin geoya
eonjena bom gata

ja soneul pyeolchyeobwa
sontopmankeum ppaego namyeon
nameojineun da neoya
deo gakkai wabwa
jogeumman deo gidaejullae
idaero cheoncheonhi du nuneul gama

annyeong nae ireum gimbaboya
haru jongil nege hollin geocheoreom
babo gateun useumman gyesok naoneun geol
isareul gaya hal geot gata
gojak du pyeongjjari bangane neol damgien
neomchyeoheulleo

ja soneul pyeolchyeobwa
sontopmankeum ppaego namyeon
nameojineun da neoya
deo gakkai wabwa
jogeumman deo gidaejullae
idaero cheoncheonhi du nuneul gama

du nuneul gama
nareul kkwak ana
Original
깊은 밤 너와 나
창문 틈 사이로 비친 달
서로 막 웃다가
스르르 잠이 오는 그런 밤
너의 머리칼을 넘기며
그대로 널 안고서
조용히 속삭여

있잖아 요즘 나
메마른 한 그루에 나무야
근데 막 피어나
너를 만나는 그날에만
아무것도 아닌 나인데
향기로워진 거야
언제나 봄 같아

자 손을 펼쳐봐
손톱만큼 빼고 나면
나머지는 다 너야
더 가까이 와봐
조금만 더 기대줄래
이대로 천천히 두 눈을 감아

안녕 내 이름 김바보야
하루 종일 네게 홀린 거처럼
바보 같은 웃음만 계속 나오는 걸
이사를 가야 할 것 같아
고작 두 평짜리 방안에 널 담기엔
넘쳐흘러

자 손을 펼쳐봐
손톱만큼 빼고 나면
나머지는 다 너야
더 가까이 와봐
조금만 더 기대줄래
이대로 천천히 두 눈을 감아

두 눈을 감아
나를 꽉 안아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