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months ago

Dear Mr. Pine Tree / YeonheeDabang

Dear Mr. Pine Tree / YeonheeDabang
  • Title: Dear Mr. Pine Tree
  • Also Known As: 꽃동네 , Kkoccdongne
  • Performer: YeonheeDabang
  • Composer: 오서야, 용하
  • Arranger: 오서야, 용하
  • Lyricist: 오서야

"Dear Mr. Pine Tree" Lyrics

gyejeoreun maeum han kyeone
heutppurin deusi naeryeoanja
igosjeogoseseoneun
koreul ganjirineun kkot sumi gadeuk

geu baram ape meomchwo seosseul ttae
geu hyanggiga kkok sume mudeoomyeon
handeulhandeul georideon
dangsinui osjarak japdeon soni

nan ireohge bom arae seoseo
kkoccbarameul gidarigo issna
soneul ppeodeo heogonge jeoeumyeon
dail deut daiji anhneun sarama

yet noraecheoreom heuryeojyeosseul ttae
geuriume useumi mudeoomyeon
handeulhandeul georideon
yalmiun bombaramdo mudyeojilkka

nan ireohge bom arae seoseo
kkoccbarameul gidarigo issna
soneul ppeodeo heogonge jeoeumyeon
dail deut daiji anhneun sarama

dan han beondo deo bol su eopsna
geu noraereul cheonghal su eopseulkka
soneul ppeodeo heogonge jeoeumyeon
geunal geuttaecheoreom angil su issna
계절은 마음 한 켠에
흩뿌린 듯이 내려앉아
이곳저곳에서는
코를 간질이는 꽃 숨이 가득

그 바람 앞에 멈춰 섰을 때
그 향기가 꼭 숨에 묻어오면
한들한들 거리던
당신의 옷자락 잡던 손이

난 이렇게 봄 아래 서서
꽃바람을 기다리고 있나
손을 뻗어 허공에 저으면
다일 듯 다이지 않는 사람아

옛 노래처럼 흐려졌을 때
그리움에 웃음이 묻어오면
한들한들 거리던
얄미운 봄바람도 무뎌질까

난 이렇게 봄 아래 서서
꽃바람을 기다리고 있나
손을 뻗어 허공에 저으면
다일 듯 다이지 않는 사람아

단 한 번도 더 볼 수 없나
그 노래를 청할 수 없을까
손을 뻗어 허공에 저으면
그날 그때처럼 안길 수 있나
Romaji
gyejeoreun maeum han kyeone
heutppurin deusi naeryeoanja
igosjeogoseseoneun
koreul ganjirineun kkot sumi gadeuk

geu baram ape meomchwo seosseul ttae
geu hyanggiga kkok sume mudeoomyeon
handeulhandeul georideon
dangsinui osjarak japdeon soni

nan ireohge bom arae seoseo
kkoccbarameul gidarigo issna
soneul ppeodeo heogonge jeoeumyeon
dail deut daiji anhneun sarama

yet noraecheoreom heuryeojyeosseul ttae
geuriume useumi mudeoomyeon
handeulhandeul georideon
yalmiun bombaramdo mudyeojilkka

nan ireohge bom arae seoseo
kkoccbarameul gidarigo issna
soneul ppeodeo heogonge jeoeumyeon
dail deut daiji anhneun sarama

dan han beondo deo bol su eopsna
geu noraereul cheonghal su eopseulkka
soneul ppeodeo heogonge jeoeumyeon
geunal geuttaecheoreom angil su issna
Original
계절은 마음 한 켠에
흩뿌린 듯이 내려앉아
이곳저곳에서는
코를 간질이는 꽃 숨이 가득

그 바람 앞에 멈춰 섰을 때
그 향기가 꼭 숨에 묻어오면
한들한들 거리던
당신의 옷자락 잡던 손이

난 이렇게 봄 아래 서서
꽃바람을 기다리고 있나
손을 뻗어 허공에 저으면
다일 듯 다이지 않는 사람아

옛 노래처럼 흐려졌을 때
그리움에 웃음이 묻어오면
한들한들 거리던
얄미운 봄바람도 무뎌질까

난 이렇게 봄 아래 서서
꽃바람을 기다리고 있나
손을 뻗어 허공에 저으면
다일 듯 다이지 않는 사람아

단 한 번도 더 볼 수 없나
그 노래를 청할 수 없을까
손을 뻗어 허공에 저으면
그날 그때처럼 안길 수 있나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