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 Tak - Comforter Lyrics

"Comforter" is the 1st track from the "Comforter" single released by Young Tak. It was released on February 10, 2021.

MV for Comforter by Young Tak

Youtube: Comforter / Young Tak

Details

  • Title: Comforter
  • Also Known As: 이불 , Ibul
  • Language: Korean
  • Country: Korea

Credits

  • Performer: Young Tak
  • Composer: 영탁, 지광민
  • Arranger: 영탁, 지광민
  • Lyricist: 영탁, 지광민

Lyrics for Comforter by Young Tak

도닥도닥 내 사람아 오늘 하루 어찌 보냈소 걸음걸음 걸음걸음이 힘겨웠다 말도 못 하고 찬비 맞아 시려운 달빛마저 무거운 그저 몸을 뉘고 싶을 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 주겠소 이젠 나의 품에 안기어 좋은 꿈만 꾸길 바라오 도닥도닥 내 사람아 고운 꿈만 꾸길 바라오 이리저리 부는 바람에 휘청이며 걸어왔구려 그대 혼자 외로이 어둔 밤에 쓸쓸히 눈물 속에 잠을 청할 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 주겠소 이젠 나의 품에 안기어 좋은 꿈만 꾸길 바라오 나의 품에 안기어 고운 꿈만 꾸길 바라오 도닥도닥 내 사람아 당신 옆엔 내가 있다오
dodakdodak nae sarama oneul haru eojji bonaessso georeumgeoreum georeumgeoreumi himgyeowossda maldo mot hago chanbi maja siryeoun dalbiccmajeo mugeoun geujeo momeul nwigo sipeul ttae naneun geudae iburi doeeo apeun maeum deopeo jugessso ijen naui pume angieo joheun kkumman kkugil barao dodakdodak nae sarama goun kkumman kkugil barao irijeori buneun barame hwicheongimyeo georeowassguryeo geudae honja oeroi eodun bame sseulsseulhi nunmul soge jameul cheonghal ttae naneun geudae iburi doeeo apeun maeum deopeo jugessso ijen naui pume angieo joheun kkumman kkugil barao naui pume angieo goun kkumman kkugil barao dodakdodak nae sarama dangsin yeopen naega issdao
Romaji
dodakdodak nae sarama oneul haru eojji bonaessso georeumgeoreum georeumgeoreumi himgyeowossda maldo mot hago chanbi maja siryeoun dalbiccmajeo mugeoun geujeo momeul nwigo sipeul ttae naneun geudae iburi doeeo apeun maeum deopeo jugessso ijen naui pume angieo joheun kkumman kkugil barao dodakdodak nae sarama goun kkumman kkugil barao irijeori buneun barame hwicheongimyeo georeowassguryeo geudae honja oeroi eodun bame sseulsseulhi nunmul soge jameul cheonghal ttae naneun geudae iburi doeeo apeun maeum deopeo jugessso ijen naui pume angieo joheun kkumman kkugil barao naui pume angieo goun kkumman kkugil barao dodakdodak nae sarama dangsin yeopen naega issdao
Original
도닥도닥 내 사람아 오늘 하루 어찌 보냈소 걸음걸음 걸음걸음이 힘겨웠다 말도 못 하고 찬비 맞아 시려운 달빛마저 무거운 그저 몸을 뉘고 싶을 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 주겠소 이젠 나의 품에 안기어 좋은 꿈만 꾸길 바라오 도닥도닥 내 사람아 고운 꿈만 꾸길 바라오 이리저리 부는 바람에 휘청이며 걸어왔구려 그대 혼자 외로이 어둔 밤에 쓸쓸히 눈물 속에 잠을 청할 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 주겠소 이젠 나의 품에 안기어 좋은 꿈만 꾸길 바라오 나의 품에 안기어 고운 꿈만 꾸길 바라오 도닥도닥 내 사람아 당신 옆엔 내가 있다오
Please feel free to correct us if you see any mistakes. It will help us a lot.
If you like what we do, you can support us by making a donation using Ko-Fi.

Comments (0)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