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months ago

Alone / Park Boram & Parc Jae Jung

Alone / Park Boram & Parc Jae Jung Album Cover
  • Title: Alone
  • Also Known As: 두 혼자 , Du Honja
  • Performer: Jae Jung Parc, Park BoRam
  • Composer: 심현보
  • Arranger: 박민서
  • Lyricist: 심현보

"Alone" Lyrics

gakkeumssik gunggeumhan geon na honja ilkka
ittageum apeun geosdo na ppunin geolkka
neoran saram neoraneun saram
yeojeonhi naegeneun oneul inga bwa

ireun achim meorireul mallida malgo
sinbareul sineun chaero geoul apeseo
neol saenggakhae gieogeun gakkeum sseuldeeopsi bunmyeonghae
neon jigeumdo naui sigan soge salgo issna bwa

sarangeul hada sarangeul hada
eoneu nal mundeuk urineun tto honjaga doego
haru mankeumssik ireohge cheoncheonhi mudyeojineun geolkka
gwaenchanheun cheok haneun ge yojeumeun jogeum hime gyeowo

eojjeomyeon dugodugo huhoedoeneun geon
jal jinaeraneun mal ttawil haebeorin geo
neoran saram neo gateun saram
dasineun eopseul georan geol jal almyeonseo

saramdeul sogeseo bappeun cheok jinaeda
neujeun bam honjaseo tto han byeongeul biwo
neol saenggakhae ireohge daechaek eopsi bogo sipeojyeo
babocheoreom heeojigoseodo sarangeun gyesokdwae

geuriwo hada geuriwo hada
geonneo geonneoseo uyeonhi ni anbureul deutneun nal
jal jinaendaneun sosige uljido usjido moshan nan
neo eopsneun i sesangi ijeneun jogeum himi deunda

achimi bami doeeo gadeusi niga jeomureo
geugeol boneun iri cham apa
uriga uriyeossdeon sigani geuriwojimyeon
gamanhi nan neoreul bulleobwa

sarangeul hada sarangeul hada
eoneu nal mundeuk urineun tto honjaga doego
haru mankeumssik ireohge cheoncheonhi mudyeojineun geolkka
gwaenchanheun cheok haneun ge yojeumeun jogeum hime gyeowo
neo eopsneun i sesangi ijeneun jogeum himi deunda
가끔씩 궁금한 건 나 혼자 일까
이따금 아픈 것도 나 뿐인 걸까
너란 사람 너라는 사람
여전히 나에게는 오늘 인가 봐

이른 아침 머리를 말리다 말고
신발을 신은 채로 거울 앞에서
널 생각해 기억은 가끔 쓸데없이 분명해
넌 지금도 나의 시간 속에 살고 있나 봐

사랑을 하다 사랑을 하다
어느 날 문득 우리는 또 혼자가 되고
하루 만큼씩 이렇게 천천히 무뎌지는 걸까
괜찮은 척 하는 게 요즘은 조금 힘에 겨워

어쩌면 두고두고 후회되는 건
잘 지내라는 말 따윌 해버린 거
너란 사람 너 같은 사람
다시는 없을 거란 걸 잘 알면서

사람들 속에서 바쁜 척 지내다
늦은 밤 혼자서 또 한 병을 비워
널 생각해 이렇게 대책 없이 보고 싶어져
바보처럼 헤어지고서도 사랑은 계속돼

그리워 하다 그리워 하다
건너 건너서 우연히 니 안부를 듣는 날
잘 지낸다는 소식에 울지도 웃지도 못한 난
너 없는 이 세상이 이제는 조금 힘이 든다

아침이 밤이 되어 가듯이 니가 저물어
그걸 보는 일이 참 아파
우리가 우리였던 시간이 그리워지면
가만히 난 너를 불러봐

사랑을 하다 사랑을 하다
어느 날 문득 우리는 또 혼자가 되고
하루 만큼씩 이렇게 천천히 무뎌지는 걸까
괜찮은 척 하는 게 요즘은 조금 힘에 겨워
너 없는 이 세상이 이제는 조금 힘이 든다
Romaji
gakkeumssik gunggeumhan geon na honja ilkka
ittageum apeun geosdo na ppunin geolkka
neoran saram neoraneun saram
yeojeonhi naegeneun oneul inga bwa

ireun achim meorireul mallida malgo
sinbareul sineun chaero geoul apeseo
neol saenggakhae gieogeun gakkeum sseuldeeopsi bunmyeonghae
neon jigeumdo naui sigan soge salgo issna bwa

sarangeul hada sarangeul hada
eoneu nal mundeuk urineun tto honjaga doego
haru mankeumssik ireohge cheoncheonhi mudyeojineun geolkka
gwaenchanheun cheok haneun ge yojeumeun jogeum hime gyeowo

eojjeomyeon dugodugo huhoedoeneun geon
jal jinaeraneun mal ttawil haebeorin geo
neoran saram neo gateun saram
dasineun eopseul georan geol jal almyeonseo

saramdeul sogeseo bappeun cheok jinaeda
neujeun bam honjaseo tto han byeongeul biwo
neol saenggakhae ireohge daechaek eopsi bogo sipeojyeo
babocheoreom heeojigoseodo sarangeun gyesokdwae

geuriwo hada geuriwo hada
geonneo geonneoseo uyeonhi ni anbureul deutneun nal
jal jinaendaneun sosige uljido usjido moshan nan
neo eopsneun i sesangi ijeneun jogeum himi deunda

achimi bami doeeo gadeusi niga jeomureo
geugeol boneun iri cham apa
uriga uriyeossdeon sigani geuriwojimyeon
gamanhi nan neoreul bulleobwa

sarangeul hada sarangeul hada
eoneu nal mundeuk urineun tto honjaga doego
haru mankeumssik ireohge cheoncheonhi mudyeojineun geolkka
gwaenchanheun cheok haneun ge yojeumeun jogeum hime gyeowo
neo eopsneun i sesangi ijeneun jogeum himi deunda
Original
가끔씩 궁금한 건 나 혼자 일까
이따금 아픈 것도 나 뿐인 걸까
너란 사람 너라는 사람
여전히 나에게는 오늘 인가 봐

이른 아침 머리를 말리다 말고
신발을 신은 채로 거울 앞에서
널 생각해 기억은 가끔 쓸데없이 분명해
넌 지금도 나의 시간 속에 살고 있나 봐

사랑을 하다 사랑을 하다
어느 날 문득 우리는 또 혼자가 되고
하루 만큼씩 이렇게 천천히 무뎌지는 걸까
괜찮은 척 하는 게 요즘은 조금 힘에 겨워

어쩌면 두고두고 후회되는 건
잘 지내라는 말 따윌 해버린 거
너란 사람 너 같은 사람
다시는 없을 거란 걸 잘 알면서

사람들 속에서 바쁜 척 지내다
늦은 밤 혼자서 또 한 병을 비워
널 생각해 이렇게 대책 없이 보고 싶어져
바보처럼 헤어지고서도 사랑은 계속돼

그리워 하다 그리워 하다
건너 건너서 우연히 니 안부를 듣는 날
잘 지낸다는 소식에 울지도 웃지도 못한 난
너 없는 이 세상이 이제는 조금 힘이 든다

아침이 밤이 되어 가듯이 니가 저물어
그걸 보는 일이 참 아파
우리가 우리였던 시간이 그리워지면
가만히 난 너를 불러봐

사랑을 하다 사랑을 하다
어느 날 문득 우리는 또 혼자가 되고
하루 만큼씩 이렇게 천천히 무뎌지는 걸까
괜찮은 척 하는 게 요즘은 조금 힘에 겨워
너 없는 이 세상이 이제는 조금 힘이 든다

Comments (0)

Alone / Park Boram & Parc Jae Jung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