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months ago

A teardrop by itself (Remake Ver.) / Lee Soo Young

A teardrop by itself (Remake Ver.) / Lee Soo Young
  • Title: A teardrop by itself (Remake Ver.)
  • Also Known As: 덩그러니 (Remake Ver.) , Deonggeureoni (Remake Ver.)
  • Performer: Lee Soo Young
  • Composer: MGR
  • Arranger: 권영찬
  • Lyricist: 윤종신

"A teardrop by itself (Remake Ver.)" Lyrics

aswiun geot eopsi mudin saramin cheok
miryeon eopsi bonae nohgo
nameun sarangmankeum gotongdeuldo
useum dwie sumgyeo nohasseo

geukkat han saram ttawin tteonan geon na saneun dongan
gakkeum geollineun hannat yeolbyeongil ppun
hamkke haessdeon naldeuldo got hyungteo hana eopsi
amuneun gabyeoun sangcheo jagugijiman

jichin nae haruui kkeute geouri bichun
gipi paein sangcheoe nan nunmulman deonggeureoni
neomu geuriwoseo mollae hanbeon
geu ireum bureun dwi dasi garineun eolgul

ibyeolhaeseo naege jayurowajin cheok
irijeori bappajigo
ijgi himdeureoseo apeun chueokdeureul
nongdamcheoreom neureonohassji

geukkat han saram ttawin tteonan geon na saneun dongan
gakkeum geollineun hannat yeolbyeongil ppun
hamkke haessdeon naldeuldo got hyungteo hana eopsi
amuneun gabyeoun sangcheo jagugil ppun

jichin nae haruui kkeute geouri bichun
gipi paein sangcheoe nan nunmulman deonggeureoni
neomu geuriwoseo mollae hanbeon
geu ireum bureun dwi dasi garineun eolgul

neol bonael su eopsneun nal almyeonseo
nal mitneunda tteonan neo

ije jogeumssik heosulhaejin gamyeon
heulleonaeryeo hyunghan nal bogessji
geuttaejjeumen jogeumirado amureojyeo isseoseo
neol bomyeon sumji anhgil
geuttaejjeumen hanbeon neoui nun barabol su issdorok
nal arabwa jwo
geuttaejjeumen du beon dasineun geu nuguegerado
sangcheo juji mara jwo
아쉬운 것 없이 무딘 사람인 척
미련 없이 보내 놓고
남은 사랑만큼 고통들도
웃음 뒤에 숨겨 놓았어

그깟 한 사람 따윈 떠난 건 나 사는 동안
가끔 걸리는 한낱 열병일 뿐
함께 했던 날들도 곧 흉터 하나 없이
아무는 가벼운 상처 자국이지만

지친 내 하루의 끝에 거울이 비춘
깊이 패인 상처에 난 눈물만 덩그러니
너무 그리워서 몰래 한번
그 이름 부른 뒤 다시 가리는 얼굴

이별해서 내게 자유로와진 척
이리저리 바빠지고
잊기 힘들어서 아픈 추억들을
농담처럼 늘어놓았지

그깟 한 사람 따윈 떠난 건 나 사는 동안
가끔 걸리는 한낱 열병일 뿐
함께 했던 날들도 곧 흉터 하나 없이
아무는 가벼운 상처 자국일 뿐

지친 내 하루의 끝에 거울이 비춘
깊이 패인 상처에 난 눈물만 덩그러니
너무 그리워서 몰래 한번
그 이름 부른 뒤 다시 가리는 얼굴

널 보낼 수 없는 날 알면서
날 믿는다 떠난 너

이제 조금씩 허술해진 가면
흘러내려 흉한 날 보겠지
그때쯤엔 조금이라도 아물어져 있어서
널 보면 숨지 않길
그때쯤엔 한번 너의 눈 바라볼 수 있도록
날 알아봐 줘
그때쯤엔 두 번 다시는 그 누구에게라도
상처 주지 말아 줘
Romaji
aswiun geot eopsi mudin saramin cheok
miryeon eopsi bonae nohgo
nameun sarangmankeum gotongdeuldo
useum dwie sumgyeo nohasseo

geukkat han saram ttawin tteonan geon na saneun dongan
gakkeum geollineun hannat yeolbyeongil ppun
hamkke haessdeon naldeuldo got hyungteo hana eopsi
amuneun gabyeoun sangcheo jagugijiman

jichin nae haruui kkeute geouri bichun
gipi paein sangcheoe nan nunmulman deonggeureoni
neomu geuriwoseo mollae hanbeon
geu ireum bureun dwi dasi garineun eolgul

ibyeolhaeseo naege jayurowajin cheok
irijeori bappajigo
ijgi himdeureoseo apeun chueokdeureul
nongdamcheoreom neureonohassji

geukkat han saram ttawin tteonan geon na saneun dongan
gakkeum geollineun hannat yeolbyeongil ppun
hamkke haessdeon naldeuldo got hyungteo hana eopsi
amuneun gabyeoun sangcheo jagugil ppun

jichin nae haruui kkeute geouri bichun
gipi paein sangcheoe nan nunmulman deonggeureoni
neomu geuriwoseo mollae hanbeon
geu ireum bureun dwi dasi garineun eolgul

neol bonael su eopsneun nal almyeonseo
nal mitneunda tteonan neo

ije jogeumssik heosulhaejin gamyeon
heulleonaeryeo hyunghan nal bogessji
geuttaejjeumen jogeumirado amureojyeo isseoseo
neol bomyeon sumji anhgil
geuttaejjeumen hanbeon neoui nun barabol su issdorok
nal arabwa jwo
geuttaejjeumen du beon dasineun geu nuguegerado
sangcheo juji mara jwo
Original
아쉬운 것 없이 무딘 사람인 척
미련 없이 보내 놓고
남은 사랑만큼 고통들도
웃음 뒤에 숨겨 놓았어

그깟 한 사람 따윈 떠난 건 나 사는 동안
가끔 걸리는 한낱 열병일 뿐
함께 했던 날들도 곧 흉터 하나 없이
아무는 가벼운 상처 자국이지만

지친 내 하루의 끝에 거울이 비춘
깊이 패인 상처에 난 눈물만 덩그러니
너무 그리워서 몰래 한번
그 이름 부른 뒤 다시 가리는 얼굴

이별해서 내게 자유로와진 척
이리저리 바빠지고
잊기 힘들어서 아픈 추억들을
농담처럼 늘어놓았지

그깟 한 사람 따윈 떠난 건 나 사는 동안
가끔 걸리는 한낱 열병일 뿐
함께 했던 날들도 곧 흉터 하나 없이
아무는 가벼운 상처 자국일 뿐

지친 내 하루의 끝에 거울이 비춘
깊이 패인 상처에 난 눈물만 덩그러니
너무 그리워서 몰래 한번
그 이름 부른 뒤 다시 가리는 얼굴

널 보낼 수 없는 날 알면서
날 믿는다 떠난 너

이제 조금씩 허술해진 가면
흘러내려 흉한 날 보겠지
그때쯤엔 조금이라도 아물어져 있어서
널 보면 숨지 않길
그때쯤엔 한번 너의 눈 바라볼 수 있도록
날 알아봐 줘
그때쯤엔 두 번 다시는 그 누구에게라도
상처 주지 말아 줘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