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 / Yerin Baek

Blue / Yerin Baek Album Cover
  • Title: Blue
  • Country: Korea
  • Performer: Yerin Baek
  • Composer: Yerin Baek, 구름
  • Arranger: 구름
  • Lyricist: Yerin Baek

Blue is the 1st track from the FRANK extended play (ep) released by Yerin Baek. It was released on November 30, 2015.

"Blue" Lyrics

ppeonhan gasacheoreom
beoseuchanggae gidaeeo
jal saenggakdo naji anhneun gasareul kkeujeogigo
jinaganeun saramdeul han beonssik chyeodabomyeonseo
naneun honja

uyeonhi yurichange bichin nae moseubi
yunanhi mosna boigo deo jagaman boine
naui geureon moseube du nuneul jilkkeun gamgo
deutdeon noraereul majeo deureo

geureoda ni saenggage
chagapge neukkyeojideon
sok maeum gadeukhi ongiga peojigo
nan honjaga aniran geu sasire
niga isseume tto han beon dasi gomaumeul neukkyeo

neujeun saebyeokkkaji
jami jal oji anhaseo
jal saenggak eopseo boineun nae du nuneul bibigo
sseudaman pyeonjil ilkgo dasi tto sseo naeryeogamyeo
naneun honja

uyeonhi changmunwiro bichin nae eolguri
yunanhi pigonhae boigo deo jichyeo boine
naui geureon moseubeul pyeonjien damgiga silheo
sseudeon mareul majeo jeogeo

geureoda ni saenggage
chagapge neukkyeojideon
sok maeum gadeukhi ongiga peojigo
nan honjaga aniran geu sasire
niga isseume tto han beon dasi gomaumeul neukkyeo

dasi tto ni saenggage arige
apaodeon nae maeum gadeukhi ongiga peojigo
nan honjaga aniran geu sasire
niga isseume tto han beon dasi gomaumeul neukkyeo
뻔한 가사처럼
버스창가에 기대어
잘 생각도 나지 않는 가사를 끄적이고
지나가는 사람들 한 번씩 쳐다보면서
나는 혼자

우연히 유리창에 비친 내 모습이
유난히 못나 보이고 더 작아만 보이네
나의 그런 모습에 두 눈을 질끈 감고
듣던 노래를 마저 들어

그러다 니 생각에
차갑게 느껴지던
속 마음 가득히 온기가 퍼지고
난 혼자가 아니란 그 사실에
니가 있음에 또 한 번 다시 고마움을 느껴

늦은 새벽까지
잠이 잘 오지 않아서
잘 생각 없어 보이는 내 두 눈을 비비고
쓰다만 편질 읽고 다시 또 써 내려가며
나는 혼자

우연히 창문위로 비친 내 얼굴이
유난히 피곤해 보이고 더 지쳐 보이네
나의 그런 모습을 편지엔 담기가 싫어
쓰던 말을 마저 적어

그러다 니 생각에
차갑게 느껴지던
속 마음 가득히 온기가 퍼지고
난 혼자가 아니란 그 사실에
니가 있음에 또 한 번 다시 고마움을 느껴

다시 또 니 생각에 아리게
아파오던 내 마음 가득히 온기가 퍼지고
난 혼자가 아니란 그 사실에
니가 있음에 또 한 번 다시 고마움을 느껴
Romaji
ppeonhan gasacheoreom
beoseuchanggae gidaeeo
jal saenggakdo naji anhneun gasareul kkeujeogigo
jinaganeun saramdeul han beonssik chyeodabomyeonseo
naneun honja

uyeonhi yurichange bichin nae moseubi
yunanhi mosna boigo deo jagaman boine
naui geureon moseube du nuneul jilkkeun gamgo
deutdeon noraereul majeo deureo

geureoda ni saenggage
chagapge neukkyeojideon
sok maeum gadeukhi ongiga peojigo
nan honjaga aniran geu sasire
niga isseume tto han beon dasi gomaumeul neukkyeo

neujeun saebyeokkkaji
jami jal oji anhaseo
jal saenggak eopseo boineun nae du nuneul bibigo
sseudaman pyeonjil ilkgo dasi tto sseo naeryeogamyeo
naneun honja

uyeonhi changmunwiro bichin nae eolguri
yunanhi pigonhae boigo deo jichyeo boine
naui geureon moseubeul pyeonjien damgiga silheo
sseudeon mareul majeo jeogeo

geureoda ni saenggage
chagapge neukkyeojideon
sok maeum gadeukhi ongiga peojigo
nan honjaga aniran geu sasire
niga isseume tto han beon dasi gomaumeul neukkyeo

dasi tto ni saenggage arige
apaodeon nae maeum gadeukhi ongiga peojigo
nan honjaga aniran geu sasire
niga isseume tto han beon dasi gomaumeul neukkyeo
Original
뻔한 가사처럼
버스창가에 기대어
잘 생각도 나지 않는 가사를 끄적이고
지나가는 사람들 한 번씩 쳐다보면서
나는 혼자

우연히 유리창에 비친 내 모습이
유난히 못나 보이고 더 작아만 보이네
나의 그런 모습에 두 눈을 질끈 감고
듣던 노래를 마저 들어

그러다 니 생각에
차갑게 느껴지던
속 마음 가득히 온기가 퍼지고
난 혼자가 아니란 그 사실에
니가 있음에 또 한 번 다시 고마움을 느껴

늦은 새벽까지
잠이 잘 오지 않아서
잘 생각 없어 보이는 내 두 눈을 비비고
쓰다만 편질 읽고 다시 또 써 내려가며
나는 혼자

우연히 창문위로 비친 내 얼굴이
유난히 피곤해 보이고 더 지쳐 보이네
나의 그런 모습을 편지엔 담기가 싫어
쓰던 말을 마저 적어

그러다 니 생각에
차갑게 느껴지던
속 마음 가득히 온기가 퍼지고
난 혼자가 아니란 그 사실에
니가 있음에 또 한 번 다시 고마움을 느껴

다시 또 니 생각에 아리게
아파오던 내 마음 가득히 온기가 퍼지고
난 혼자가 아니란 그 사실에
니가 있음에 또 한 번 다시 고마움을 느껴

Comments (0)